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조금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5.1℃
  • 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사설>새 정부는 민생 위협하는 고삐 풀린 물가를 잡아야 한다

URL복사

(시사미래신문)

 

 장바구니·외식 물가가 치솟으면서 민생을 위협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4월 소비자물가는 4.8% 올라 13년 반 만에 최고 상승 폭을 기록했다. 실제 소비자들이 느끼는 체감물가 수준은 더 높다.

 

전문가들은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속도가 생각보다 빠르다”고 우려하고 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전국 1인 이상 가구는 식료품·비주류음료에 전년 동기 대비 0.9% 증가한 월평균 38만8000원을 지출했지만, 물가를 고려한 실질 지출 금액은 같은 기간 3.1% 감소했다.

물가 변동을 제외하면 실제 소비 규모가 줄었다는 뜻이다.

 

고삐 풀린 물가가 서민들의 삶을 갈수록 팍팍하게 만들어 안타깝다.

물가불안 심리는 날로 확산되고 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비자가 예상하는 향후 1년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이 3.3%에 달했다. 2012년 10월 이후 9년7개월 만의 최고치다.

소비자가 지난 1년간 체감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나타내는 ‘물가인식’도 3.4%로 9년4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이에 따라 금리수준전망지수는 146으로 올라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75%로 0.25%포인트 인상할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금리 인상이 결정되면 14년9개월 만에 기준금리가 두 달 연속 오르게 된다.

다중채무자와 ‘영끌빚투’족(영혼까지 끌어모아 빚내 투자한 사람), 취약계층 대출자의 한숨 소리가 더 커질 판이다.

한은이 내놓을 수정 경제전망은 올해 경제성장률을 2%대 중후반으로 낮추고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4%대로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물가 및 민생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꼽고 있다.

 

정부는 2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농가 특별사료 구매자금 지원, 밀가루 가격 안정 지원 예산을 배정하고 할당관세를 낮추는 등의 방안으로 물가를 진정시키려 하지만, 우크라이나 사태와 인도의 밀 수출 중단 등에 따른 국제 원료가격 폭등에는 속수무책인 상황이다.

우리는 지금 스태그플레이션(경기침체 속 물가상승)으로 향하는 길목에 서 있다. 더 깊은 수렁에 빠지기 전에 통화정책뿐 아니라 공급망 관리, 규제 개혁 등 가용수단을 총동원해야 할 때다. 가계·기업·정부 등 경제주체들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