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8.9℃
  • 구름조금대전 26.4℃
  • 흐림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3.1℃
  • 구름조금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조금거제 25.0℃
기상청 제공

국방 / 경찰

윤 정부, 조만간 군 대장급 인사 예정...김정수 해군총장은 유임 될 가능성 아주 높아

URL복사

합참의장·육군총장 포함 군 대장급 인사 21일 이후 단행 전망

(시사미래신문)

 

 

 원인철 합동참모본부 의장과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을 포함한 군대 내 대장급 7명 중 5~6명이 21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 교체될 전망이다. 

 

16일 군 소식통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달 중 대장급 7명 중 5~6명을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대상자에 대한 인사 검증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과거 정부 교체 때보다 빠르게 대장급 인사 작업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면서 "이르면 오는 21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에 인사가 단행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 달에 인사가 단행된다면 전임 문재인 정부가 취임 넉달 째인 8월에 대장급을 교체한 것과 비교할 때 2개월 이상 빨라지는 것이다.

 

소식통은 "대장급 인사 시기와 방식은 문재인 정부의 군 수뇌부를 빠르게 물갈이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척도가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합참의장 후보는 김정수 제2작전사령관과 김승겸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이상 육사 42기), 안준석 지상작전사령관(육사 43기) 등이 후보군이다.

 

현재 비육사 출신이 맡은 육군참모총장은 육사 출신 발탁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정환 합참차장(육사 44기), 안병석 육군참모차장과 전동진 합참 작전본부장, 이정웅 수도군단장(이상 육사 45기) 등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ROTC(학군) 출신 현 남영신 육군총장은 육사 41기와 같이 임관했다. 이번에 육사 44~45기가 발탁된다면 3~4기 기수가 건너뛰는 셈이다.

 

정부 교체 때마다 대장급 인사는 사관학교 기수를 몇 단계 뛰어넘는 경우가 빈번했으며, 이번에도 육군총장에 '기수 파괴' 발탁이 있을 것으로 군 관계자들은 예상한다.

 

그러나 '임기제진급' 출신 첫 총장인  김정수 해군총장은 유임될  가능성이 지배적이다.  

김정수 해군총장이 임기제로 연이어 진급했다는 것은 그만큼 해당 계급과 직책에서 뛰어난 업무성과와 리더십을 인정받았다는 반증이다. 군인사법 제24조2에 의거 법적으로도 제한을 두고 있지 않고 있다.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