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맑음동두천 -12.7℃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8.6℃
  • 구름조금대전 -7.1℃
  • 구름많음대구 -3.8℃
  • 흐림울산 -3.4℃
  • 구름많음광주 -2.6℃
  • 구름많음부산 -2.5℃
  • 구름많음고창 -3.6℃
  • 흐림제주 3.9℃
  • 맑음강화 -10.7℃
  • 맑음보은 -10.4℃
  • 구름많음금산 -9.0℃
  • 구름많음강진군 -2.3℃
  • 구름많음경주시 -4.6℃
  • 구름많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사설>국민의힘은 국민들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

URL복사

-"야당이 원 팀 되어야 집권 층의 ‘독선’ 막을 수 있다"

(시사미래신문)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건강하게 하나가 되어야  집권층의 ‘독선’을 막을 수 있고, 국민 신뢰 속에 집권도 가능하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지금 국민의힘은 대한민국 국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실언, 의사 결장의 기민성 떨어지는 중층복합구조의 선대위, 윤 후보와 이준석 당대표 간 갈등 등으로 윤석열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급기야 국민의힘 소속 의원 전원이 맡고 있던 당직을 내려놓고 정권교체를 위해 백의종군키로 했다.

 

그간 윤석열 후보를 추격해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새해 초 공개된 대부분의 조사에서 윤 후보를 오차범위 밖 큰 격차로 추월하거나 근소한 우위를 점하는 초접전을 벌이는 형국이다.

부인 문제와 선대위 난맥상에 윤 후보가 주춤하는 '데드 크로스'를 넘어 이 후보가 치고 나가는 '골든 크로스'가 나타나는 모양새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윤석열 후보만 빼고 다 바꾼다는 방침으로 후보가 전권을 갖고 당과 선대위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는 것이다. 만시지탄이다.

국민의힘 내부가 쪼개진 게 어제오늘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핵관(윤석열 후보 핵심 관계자)’의 하극상 및 보이지 않는 곳에서 계선조직의 의사결정을 방해하는 사람들이라고 지적하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을 내놓을 때 이미 내홍은 깊어졌었다.

 

이제 윤 후보가 대선 후보 행보를 지속할 수 있을지 여부는 결국 지지율에 달려있다.

윤 후보는 지금이라도 선대위는 검찰 조직과는 성격 자체가 다르다는 사실을 재인식하고 선대위의 환골탈태에 고뇌하고 결단하길 바란다.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