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8 (금)

  • 흐림동두천 19.1℃
  • 흐림강릉 19.0℃
  • 서울 19.6℃
  • 대전 21.5℃
  • 대구 22.8℃
  • 울산 20.4℃
  • 구름많음광주 24.1℃
  • 구름많음부산 23.8℃
  • 흐림고창 21.6℃
  • 구름조금제주 25.6℃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23.6℃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경찰이 오늘 새벽 전격 체포 연행

URL복사

진보당, "문재인 정권에게 아름다운 퇴장은 이제 없다"

양경수 위원장 "10월 총파업 준비 열심히 해달라"

(시사미래신문)

 

 

 

경찰이 2일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을 구속했다.

 

지난달 13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지 20일 만이자 1차 구속영장 집행 시도가 무산된 지 15일 만이다.

 

양 위원장은 올해 5∼7월 서울 도심에서 여러 차례 불법시위를 주도한 혐의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감염병예방법 위반 등)로 지난달 13일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서울경찰청 7·3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5시 28분께 영장 집행을 위해

민주노총 사무실이 입주한 중구 정동 경향신문 사옥에 병력을 투입했다.

 

건물에 진입한 경찰은 엘리베이터와 비상계단 등을 이용해 곧바로 내부 수색에 나섰다. 

 

경찰은 진입 40여 분 만인 오전 6시 9분께 양 위원장의 신병을 확보하고 구속 절차에 착수했다.

이날 집행에는 40개 부대가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위원장은 영장 집행에 응하고 동행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영장 집행 소식이 알려지자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사옥 진입을 시도하면서 경향신문 사옥 인근 도로와 사옥 출입구 등을 통제하고 있는 경찰과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양 위원장을 석방하라"고 소리쳤으나 큰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양 위원장은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됐다.

 

경찰은 지난달 18일 구속영장을 집행하려고 했으나 양 위원장 측이 불응하면서 사옥에 진입조차 못 하고 돌아갔다.

 

한편 진보당 경기도당은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 구속, 문재인 정권 강력히 규탄한다

 

문재인 정권이 오늘 새벽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을 강제 연행했다.

 

민주노총은 코로나로 인해 누구보다 고통받고 있는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사력을 다해왔다.

 

그러나 정권은 삼성 이재용에게는 규칙까지 변경하여 석방하는 친절을 베풀고

노동자의 간곡한 외침을 전한 양경수 위원장은 구속시키는 만행을 저지르고야 말았다.

 

또한 이 정권은 민주노총 사무실에 경찰병력까지 진입시켜

박근혜 정권의 반노동자적 행태를 고스란히 답습하기까지 했다.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의 구속함으로써 노동존중을 내팽게친 문재인 정권을 강력히 규탄한다. 

진보당 경기도당은 노동자와 끈끈한 연대로 문재인 정권의 폭거에 맞설 것이며 

 

10월 총파업을 성사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 

문재인 정권에게 아름다운 퇴장은 이제 없다"고 했다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