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24.0℃
  • 흐림서울 18.4℃
  • 흐림대전 19.6℃
  • 구름조금대구 19.7℃
  • 구름조금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19.4℃
  • 맑음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21.1℃
  • 맑음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18.9℃
  • 흐림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19.9℃
  • 구름조금경주시 21.8℃
  • 구름조금거제 20.1℃
기상청 제공

정치

양산주민들, 文대통령 사저 건립 반발...반대 현수막 내걸려

URL복사

'지역주민 의사 반영 안 된 文대통령 사저 건립 원천 무효 주장’

 

(시사미래신문) 4월22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일대에 문재인 대통령 양산사저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현수막을 건 단체 관계자는 "청와대가 하북면민과 소통, 대화 없이 건립을 추진해 현수막을 부착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퇴임후 양산‘귀촌’으로 불편을 감내하며 살아야 하는 지역주민들은 “연고도 없는 곳에 와서 살겠다고 해놓고 양해를 구하는 말 한마디 없다”며 항의하고 나섰다.

22일 양산시 하북면이장단협의회 등에 따르면 하북면이장단협의회와 주민자치위원회, 하북면여성단체협의회 등 17개 단체는 지난 21일 문 대통령의 사저 건립 공사가 진행 중인 하북면 지산리와 하북면 도로 일대에 ‘지역주민과 소통 없는 사저 건립 반대한다’ ‘지역주민 의사 반영 안 된 사저 건립 원천 무효’ 플래카드 36장을 내걸었다고 한다.

 

참여단체들은 지난 2일, 12일 두 차례 회의를 열어 사저 건립에 대해 주민들의 의사를 강력하게 전달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모아 이 같은 행동에 나섰다.

하지만 플래카드는 전날 밤 누군가가 대부분 철거해 이날 오전 현재 7개만 걸려 있다. 하북면이장단협의회는 철거자를 찾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