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4 (목)

  •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1.6℃
  • 맑음대전 11.2℃
  • 맑음대구 11.9℃
  • 맑음울산 12.7℃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3.5℃
  • 맑음고창 11.1℃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8.0℃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9.6℃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해전 이성기>이태원 가로수 길

  • 등록 2022.11.02 14:58:14
URL복사

(시사미래신문)

해전 이성기

열망과 갈증으로 온대지가

붉게 붉게 타오르고

땅이 진동하여 여러 차례

심장까지 떨리게 하더니

숨이 막혀 굴에 갇힌 지

사흘이나 지나고

어젯밤은 우수수 미끄러져

인간 탑이 될 줄이야

아직도 늦은 잎은 새파랗고

갈잎은 채색으로 여전히 아름다운데

이런 사정 아는지 모르는지

추풍은 그리도 매섭게 불어닥치나

아! 시월의 마지막 밤​

오늘따라 휴일은 숨이 멎듯 조용하고

숨 쉬는 모든 것은 말을 잊은 채

간간이 새들만 울부짖는다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