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맑음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7.2℃
  • 맑음대전 28.5℃
  • 맑음대구 30.5℃
  • 맑음울산 25.6℃
  • 맑음광주 28.2℃
  • 맑음부산 25.6℃
  • 맑음고창 27.0℃
  • 박무제주 24.3℃
  • 맑음강화 23.2℃
  • 맑음보은 27.7℃
  • 맑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7℃
  • 맑음경주시 28.5℃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祝詩, 시사미래신문 창간1주년기념

URL복사

(시사미래신문)          
      
    해전 이성기

 

등불 있는 곳에
어둠 있고
빛이 있는 곳에
그림자 있으니

세상사도 이러할 터
陰과 陽 있으면
어울림도 있는 것
이만하면 되지 않으리

보이는 것은
잠깐이나
보지 못하는 것은
영원하니

보았다 하여
본 것 아니요
보지 못한 것이
본 것이라

웃음 뒤에
속울음 있고
눈물 속에
恨이 맺혔으니

두고 간
어미 심정이요
못다 한
餘恨이라오

萬古江山 흔들려도
변치 않으리
靑壁이 앞을 가려도
달려나가리

들려오는 風聞
세상인 줄 알고
흙이 뒤엎여
天地開闢하여도

所聞을 찾아
길을 나서고
소리를 찾아
길라잡이가 되리

 

2020.11. 16(월)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