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흐림동두천 -1.9℃
  • 구름조금강릉 7.6℃
  • 서울 -0.8℃
  • 흐림대전 2.7℃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10.1℃
  • 흐림광주 5.4℃
  • 흐림부산 10.0℃
  • 흐림고창 4.4℃
  • 흐림제주 9.3℃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3.0℃
  • 흐림강진군 6.0℃
  • 흐림경주시 8.5℃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카메라출동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 원주민 생존권 보장․ 보상법 개정 강력촉구 집회 열어

URL복사

- 성남지역 5개 사업지구 주민대책위원회 및 용인시 반도체클러스트, 용인포곡 마성.영문리 공공주택지구 주민 비상대책위원회 등 전국에서 대책위원회 위원장과 임원 등 200여명이 참가
- '문재인 정부의 강제수용정책' 철폐... 윤석열 정부에 강력 촉구

 

(시사미래신문)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이하 ‘공전협‘>는 7월18일(월)오전 11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소재한 LH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지역본부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강제수용정책‘ 철폐를 윤석열 정부에 강력히 촉구하고, 원주민들의 생존권 보장과 보상법 개정을 요구했다. 이날 규탄집회에 성남지역 5개 사업지구 주민대책위원회 및 용인시 반도체클러스트, 용인포곡 마성.영문리 공공주택지구 주민 비상대책위원회 등 전국에서 대책위원회 위원장과 임원 등 200여명이 참가했다.

 

이번 규탄집회 및 시위는 화성 어천공공주택지구 이병찬 위원장(공전협 부의장)을 선봉으로 폭염 속 <기어가기> 시위로 진행되었다.

 

7월18일(월) 오전 11시30분 분당 오리역 앞 LH경기지역본부에서 출발하여 7월25일(월) 오후4시, 도착지인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삼각지파출소)까지 40Km구간에서 진행된다.

 

 

시위에는 도보행진투쟁과 함께 용산 도착 즉시 시위현장에서 각 사업지구 요구사항 관철시까지 무기한으로 단체단식농성에 들어가기로 했다.

 

또한 이번 시위에서 강제수용사업지구 원주민들의 생존권 보장과 토지보상법 개정 등을 요구했다.

 

이날 집단시위에서는 △악법 중에 악법인 토지보상법 개정하라, △삶의 터전 빼앗는 LH개발 결사반대한다, △토지주 죽이는 헐값 보상 LH는 각성하라, △주민과 소통 없는 LH개발 당장 철회하라, △생존권 강탈하는 강제수용 반대한다, △무분별한 공공주택사업 원주민만 쫓겨난다, △주민동의 없는 공공주택사업 철회하라는 내용의 구호가 담긴 현수막과 구호제창이 있었다.

 

 

한편, 용인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에 따르면 LH는 포곡읍 마성·영문리 일원 45만6천738㎡에 오는 2028년까지 3천800가구를 공급키 위해 지난해 11월 국토부에 공급촉진지구 지정을 제안했다.

 

 

이에 국토부는 용인포곡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실시, 지난 1일 처인구 포곡읍사무소에서 환경영향평가서 설명회를 개최키로 했다.

 

하지만 용인 포곡읍 마성·영문리 주민들로 이뤄진 용인 포곡 공공주택지구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주민 100여명은 포곡읍사무소 앞에서 공급촉진지구 지정을 반대하는 내용의 집회를 열면서 설명회는 주민들의 반대로 취소됐다.

 

이에 대해 비대위 관계자는 "해당 공공주택지구 부지에는 용인 포곡읍 주민들 대다수의 농지가 포함돼 있다"며 "사업이 진행될 시 상당수의 주민들이 직업을 잃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사안과 관련해 이상일 용인시장은 후보 시절 ‘마성·영문리 임대아파트 건설 반대’를 공약으로 내세우며 비대위를 지지하기도 했지만 용인시장직 인수위원회 및 시장 취임 이후에도 비대위와 관련 논의를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비대위 관계자는 "후보 시절 공약으로 ‘마성·영문리 임대아파트 건설 반대’를 내세운 이상일 용인시장에 인수위 때부터 지속적으로 면담을 신청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도 답이 없는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비대위는 이상일 시장에게 기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용인시기자연합회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