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조금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5.1℃
  • 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정치

화성시 서철모 예비후보의 전 정무비서가 특정후보 지지 연명부 임의 작성해 논란...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URL복사

- 동탄A씨가 주도, 주민들의 의사도 확인치 않고,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연명부 작성에 나선 것

- 서철모 화성시장 예비후보 전 정무비서 동탄2아파트 지지 연명부 임의작성 논란 일파만파

- 민주당 정명근 예비후보측, "선거법 및 개인정보보호법의 위반 소지 행위에 참담한 심경"

- 국힘 김형남 예비후보측 "어떻게 우리 화성시 특히 동탄에서 이런 일이 일어 날 수가 있나?"

(시사미래신문)

 

최영근 국민의힘 소속 화성시장 예비후보는 지난 23일 발견된 서철모 예비후보의 전 정무비서 지지 연명부 임의작성 논란에 관해 입을 열었다.

 

해당 지지 연명부는 동탄2신도시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 명의로 작성되었으나 실제로는 입주민의 동의 없이 작성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지지 연명부의 작성자는 동탄2신도시 주민총연합회장 A씨가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특히 A씨는 올해 2월 중순까지 서철모 예비후보의 정무비서로 재임한 인물이어서 파문이 더욱 커지고 있다.

 

해당 아파트 단지에서 거주하는 한 주민은 “서철모 시장에 대한 지지선언을 묻는 주민 안건을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었다”며 “공공의 사안을 위하여 사용되어야 할 아파트 입주민 대표회의 도장이 한 개인이 악용한 것은 우리 동탄 주민들을 무시한 처사”라고 분개했다.

 

지지 연명부에 참여한 일부 아파트 대표들도 정치적 사안인 줄 모르고 직인을 건넸다고 해명하고 있다. A씨가 주민들의 의사도 확인치 않고,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연명부 작성에 나선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화성시장 경선 후보로 나선 정명근 예비후보 측 관계자도 “경선이 확정된지 채 3일도 지나지 않아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서 매우 유감스럽다”라며 “선거법 및 개인정보보호법의 위반 소지가 있는 행위가 2022년 화성에서 버젓이 벌어졌다는 사실에 참담한 심경”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지지 연명부 날인을 주도한 사람이 서철모 예비후보의 최측근으로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진 A씨라는 점에서 철저하게 경찰 조사를 통해 사건의 전모를 명명백백하게 밝힐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A씨와 정무적 관계를 맺어온 서철모 예비후보 측에서 이에 대한 진상조사를 당에 요청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출처: “서철모 화성시장 예비후보 전 정무비서 동탄2아파트 지지 연명부 임의작성 논란 일파만파”, 화성저널, 2022. 4. 25.)

 

국민의힘 소속 최영근 화성시장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 경선 일자가 확정 된지 얼마 지나지 않은 것으로 아는데, 벌써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후보자들 간의 공정한 경쟁을 위해 이를 방해하는 그 어떠한 사건이라도 전후 관계를 명백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 예비후보는 “이것이 화성시장이 국민의힘에서 당선돼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