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16.9℃
  • 구름조금강릉 19.6℃
  • 박무서울 19.1℃
  • 박무대전 20.2℃
  • 맑음대구 19.9℃
  • 맑음울산 21.0℃
  • 박무광주 19.8℃
  • 맑음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19.0℃
  • 흐림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18.1℃
  • 맑음보은 17.3℃
  • 맑음금산 17.8℃
  • 구름많음강진군 19.5℃
  • 맑음경주시 18.0℃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정치

김부겸 총리, 사적 모임 축소와 영업시간 제한 검토...사실상 일상 회복 중단 조치

URL복사

김 총리 "사적모임 인원을 4명~5명, 식당 등에 영업시간 제한 등이 포함될 것‥더 강력한 조치 시행"

(시사미래신문)

 

 최근 국내 코로나19가 하루 8000명, 사망자 수도 100명에 육박하고 있는 가운데 위중증 환자에 대한 의료 대응 역량도 한계치에 달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추가적인 사적 모임 규모 축소와 영업시간 제한까지도 포함하는 대책을 검토 중이며, 이른 시일 내에 확정·발표하겠다"며 "대책이 시행된다면, 또다시 고통을 감내할 수밖에 없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을 위해 적절한 손실보상 방안도 함께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번 유행의 최대 분수령이 될 연말까지 정부는 '병상 확보'와 '백신 접종'에 방역 우선순위를 두겠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드린다"며 "연일 위중증 환자가 최고치를 넘나들면서 의료대응 여력이 한계치에 도달해 있다. 의료진의 소진을 막고, 국민 생명을 지켜내기 위해 병상을 확충하고, 이를 효율적으로 운용하는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도 사적모임 축소와 영업시간 제한도 다시 검토한다는 방침으로 사실상 일상회복 중단 조치에 나섰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현재 방역상황을 매우 엄중하고 보고 있다”며 “좀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를 시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가적인 사적모임 규모 축소와 영업시간 제한까지도 포함하는 대책을 검토 중”이라며 “이른 시일 내에 확정·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대책이 시행된다면 또 다시 고통을 감내할 수밖에 없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분들을 위해 적절한 손실보상 방안도 함께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부는 이르면 오는 17일 중대본 회의를 통해 강화된 거리두기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강화된 거리두기는 다중이용시설의 사적모임 인원을 4명~5명으로 줄이고, 식당 등에 영업시간 제한 등 앞서 시행한 바 있는 거리두기 초치들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김 총리는 “전국의 코로나 위험도는 3주 연속 ‘매우 높음’으로 방역지표가 좀처럼 개선되지 못하고 있어 답답한 심정”이라며 “이번 유행의 최대 분수령이 될 연말까지, 정부는 '병상 확보'와 '백신 접종'에 방역의 우선순위를 두겠다는 점을 다시한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도 남은 12월을 고령층 3차 접종 집중기간으로 설정하고, 사전 예약 없이도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접종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 총리는 “청소년층 접종률과 관련해서도 오늘 기준 12~15세의 1차 접종 예약율이 56%까지 올라갔다”며 “사전 예약 없이 당일 접종을 허용하고, 학교 방문접종, 접종 의료기관 연계 등의 편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