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1.7℃
  • 구름조금서울 -2.5℃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2.1℃
  • 구름조금고창 -1.3℃
  • 흐림제주 9.3℃
  • 구름많음강화 -3.9℃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5℃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의힘 이준석, "北에 상호주의 태도 취해야...미국 정부는 文 종전선언 구상 거부해야"

URL복사

이준석, 방미 중에 美 워싱턴포스트(WP)와 인터뷰

"대북정책은 물론 대중정책에도 변화 필요...한미일 3각 공조체제 복원돼야"

(시사미래신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방미 중에 미국 유력 일간지와 한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대중정책 기조의 변화 필요성을 강조하며 "한국은 중국이나 미국을 두고 선택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워싱턴포스트(WP)와 인터뷰에서 "한국의 대중은 북한을 향한 우리의 공동 입장에서 일정한 변화를 분명히 원한다"며 "한국인들은 이제 북한에 대해선 상호주의적 태도를 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구상을 거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인터뷰는 이 대표가 방미 중이던 지난달 24일(현지시간) 진행됐고, 5일 보도됐다.

이 대표는 한미일 3국간 유대가 재건돼야 함을 지적하며 한국이 아시아 내에서 중국의 패권적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등과 협력하길 원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누군가의 적이 되는 것을 피하려고 아무의 친구도 되지 않는 것을 선택했다"며 "(한국은) 중국이나 미국을 두고 선택해야 할 시점이 됐다"고 말했다.

이 대표와 함께 인터뷰에 나선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대북 경제제재 완화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이 대표를 인터뷰한 WP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은 문재인 정부와 바이든 정부의 대북·대중정책 기조는 서로 일치하지 않는다며 국민의힘의 정책이 바이든 행정부의 아시아 정책과 통하는 바가 더욱 많다고 평가했다.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