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맑음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7.2℃
  • 맑음대전 28.5℃
  • 맑음대구 30.5℃
  • 맑음울산 25.6℃
  • 맑음광주 28.2℃
  • 맑음부산 25.6℃
  • 맑음고창 27.0℃
  • 박무제주 24.3℃
  • 맑음강화 23.2℃
  • 맑음보은 27.7℃
  • 맑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7℃
  • 맑음경주시 28.5℃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국방 / 경찰

해군, 함정 승조원들의 인권도 충분히 고려하는 조치 필요해... ‘고준봉함’ 33명 무더기 확진여파로 ‘해군 전 함정 장병들 재함대기 통제’로 과잉조치논란

URL복사

-해군의 함정내 격리 조치는 오히려 함정내 확진자가 증가할수도 있어

-함정은 밀폐된 공간, 단체 생활을 한다는 점에서 코로나 감염에 취약할 수밖에 없어

- 함정 간부들 생필품도 없이 출근한 인원들 많아

-국방부와 해군본부의 지나친 통제 위주가 아니라 합리적인 대책이 신속히 필요하다

 

(시사미래신문) 해군 함정에서 코로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4월23일 해군 상륙함 ‘고준봉함’에서는 탑승자 84명 중 33명이 확진되면서 해군이 모든 함정 승조원을 대상으로 코로나 전수 검사에 들어갔다.

 

코로나19 이후 해군 함정에서 무더기 확진자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첫 확진자인 해당 간부가 어디에서 감염됐는지 경로는 불명확하다. 확진자가 나온 진해 어린이집을 직접 접촉했던 간부의 가족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은 상태이다.

 

이런 가운데 해군은 자체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했으며,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의심사례 뿐만 아니라 모든 해군 함정에 근무하는 승조원 전원에 대해 PCR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군 함정은 밀폐된 공간에서 단체 생활을 한다는 점에서 코로나 감염에 취약할 수밖에 없어 해군은 주시하고 있다.

 

해군은 이날 오전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주관으로 긴급 지휘관 회의를 소집해 2주간 모든 함정과 부산·진해·평택·동해·목포·인천·제주·포항 등 주요 부대에 대해 군내 거리두기를 2.5단계로 상향 조치했다.

 

또 모든 함정의 승조원들을 대상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진행하고 함정 승조원들은 음성 판정을 받을 때까지 원칙적으로 함정 내 대기하도록 했다.

 

이에 대해 한 전역자는 “작년 2월 일본 요코하마항에서 출발한 대형 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속출한 사태를 생각해야 한다.

일본 정부가 요코하마에 입항한 선박 승객들의 하선을 금지하는 격리 조치를 내리면서 선내 확진자가 오히려 급증했었다, 이후 이 배에서는 총 705명의 감염자가 발생했으며, 이 중 6명이 사망했다” 면서

그는 “아무 상관없는 타 함정들 전수 조사 할 것이 아니고, 밀집도를 낮추고 생활방역 가능하도록 환경부터 조성해야 한다.

연가등 자기 휴가쓰고 근무하면 된다.

함정내 침실, 식당, 화장실 그 비좁은데서 백여명이 같이 생활 하는데 소독도 거리두기는 아예 실천불가능한 환경이다. 그런곳에 전부 몰아넣고 일을시킨다는건 승조원 모두에게 감염이 더 심할 뿐이다.

무조건 함정에서 2주간 함정내 대기시키고 간부들은 2주간 퇴근 금지시키고 있다.

함정내에 의심환자 있다고 가정했을 때 함정 구조상 완벽 격리자체가 상당히 제한되는 부분이 많은데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함정 대기 시키는 건지 모르겠다.

해군 함정 승조원들의 인권도 충분히 고려하는 조치가 필요하다. 국방부와 해군본부의 지나친 통제 위주가 아니라 합리적인 대책이 신속히 필요하다”고 했다.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