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5.9℃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4.3℃
  • 흐림제주 8.3℃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첫눈 오는 날< 해전 이성기>

URL복사

(시사미래신문)

 

첫눈 오는 날

해전 이성기

삐드득 깨질 것 같은 유리알

꽉 다문 지퍼 열리는 소리

우장창 한바탕 크게 소리 질러

더디 잠든 창문을 깨운다

멀리서 비집고 달려온 햇살

헐떡거려 가슴에 채 안기기도 전

뽀얀 얼굴부터 내민 하얀 천사

멀건 동공이 쥐눈이콩 되었다

온몸 동여맨 하얀 광천에

파닥거려 날갯짓 한 번 저항 못하고

갈고리 휘젓는 세찬 바람으로

끌려나가는 가녀린 영혼아!

첫눈이 내리는 날

우리 약속이나 하지 말 것을

흙먼지 날리며 떠나는 갈잎

아쉬운 듯 돌아서며 눈웃음친다

배너
배너





오늘의 詩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