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33.2℃
  • 구름많음강릉 30.5℃
  • 구름많음서울 34.2℃
  • 구름많음대전 30.5℃
  • 흐림대구 27.7℃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3.7℃
  • 흐림부산 23.6℃
  • 흐림고창 25.1℃
  • 제주 24.1℃
  • 구름많음강화 29.9℃
  • 흐림보은 26.7℃
  • 흐림금산 28.0℃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7.1℃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해전 이성기>아부지 우리 어무니

URL복사

(시사미래신문)

 

 

아부지 우리 어무니

해전 이성기

한적한 논길 따라

두어 발짝 길을 나서면

자질히 놀라 뛰는 놈

눈알이 불거지고

덤벙덤벙 뛰어들어

홀연 단신 지조 지킬 건가

암수 한 쌍 등에 업고

세상 시름 깊어지네

초여름 기운 삼 시경

너울 좋은 착한 심청이는

이심전심 짝을 만나

낭군님을 따라 구만 천 리 길

가는 길이 피난처요

머문 자리 세상 혼탁하니

이리 가도 차이고

저리 가도 눈물뿐이네

칠흑 같은 젖은 밤

알 수 도 없는 어느 별에서

지축 후벼대는 물소리

다랑이 논밭 가득 채우니

두 발 등짐으로 일군 밭떼기

금은보화 쏟아지고

피와 땀띠 박힌 논배미

달빛으로 가득 차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