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조금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5.1℃
  • 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정치

조배숙 전북도지사 후보, '전북 도민 모두의 성공시대'를 열어야...전북은 아직도 2만 달러 시대?

URL복사

조 후보 "윤석열 대통령과 40년 지기로 언제든지 통화할 수 있는 힘 있는 여당 후보“

(시사미래신문)

 

국민의힘 조배숙 전북도지사 후보가 19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1전국동시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을 시작하는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전북 도민 모두의 성공시대’를 열기 위한 저의 의지와 목표를 제대로 알리기 위해 이 자리에 섰습니다. 김대중 대통령 이래 전북은 민주당을 전폭적으로 지지해왔습니다.

이대로는 안 됩니다. 정치부터 바뀌어야 합니다. 정치가 바뀌어야 경제가 바뀌고, 행정이 바뀌어야 전북도민의 생활이 바뀝니다. 전북 전체의 민생이 달라집니다”라고 말했다.

 

조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과 40년 지기로 언제든지 통화할 수 있는 힘 있는 여당 후보"라며 '예산 폭탄'으로 낙후된 전북 발전의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전북은 민선 자치시대를 연 이후 줄곧 민주당이 독주했다. 4년 전 선거에서는 도지사, 14개 시군 단체장, 39명의 도의원, 197명의 시군의원 가운데 국민의힘 후보는 단 1명도 없었다.

 

 

하종대 전북 도지사 총괄 선대위원장도 “대한민국은 2018년 3만 달러 시대를 개막했지만 전북은 아직도 2만 달러 시대에 살고 있다. 전북 180만 도민의 GRDP는 전국 평균의 78% 수준이다. 도민이 매년 썰물 빠지듯 감소하는 것도 경제적 낙후가 가장 큰 원인이다.

이제는 바꿔야 한다. 적어도 "견제와 균형의 원리"가 작동하도록 해줘야 한다. 민주당은 아무 일 안 해도 공천만 받으면 당선되고, 국민의힘은 아예 출마를 엄두도 못 내는 상황은 이번 선거를 통해 종식돼야 한다”고 했다.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