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맑음동두천 26.9℃
  • 구름조금강릉 25.0℃
  • 맑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8.6℃
  • 맑음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6.5℃
  • 맑음광주 28.9℃
  • 구름조금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6.7℃
  • 구름조금제주 25.1℃
  • 맑음강화 23.6℃
  • 맑음보은 27.7℃
  • 맑음금산 28.3℃
  • 맑음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28.3℃
  • 맑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국방 / 경찰

경찰도 원하지 않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정부의 새로운 과제 'AZ 누구에게 접종' 해야하나?

URL복사

전문가들, "백신 접종을 강제하는 방법으로는 오히려 반발만 더 키울 수 있다"

 

(시사미래신문) 지난 26일부터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되면서 강제 접종 논란이 일고 있다. 접종은 ‘필수’가 아닌 '자율'이라면서도 경찰 수뇌부는 접종을 부추기고 있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도 접종을 강제하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면서 의혹이 확산되는 실정이다.

AZ 접종한 50대 경찰 주무관 의식 잃는 부작용 발생... AZ 1000만명분 어떻게 소진?

28일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경남지역 경찰서의 주무관 A(50세)씨는 AZ백신 접종 15분 만에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등 부작용 사례까지 발생해 경찰 내부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정부가 도입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AZ 백신 물량은 1000만명분이다. 경찰들 사이에서도 거부하고 있는 그 많은 AZ을 누구에게 접종할지가 정부의 새로운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는 지적이다.

당초 경찰·소방‧해양경찰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은 6월로 예정됐으나, 급작스레 순서가 앞당겨졌다. 백신 접종 일정이 돌연 조정되자 일선 경찰 사이에선 ‘부작용 백신 소진하기’ 아니냐는 불만이 제기되었다.

백신 접종 시기가 변경된 것은 ‘방역당국이 희귀 혈전증을 이유로 AZ 백신 접종 대상을 30세 이상으로 한정’한 것과 관련이 있다. 정부 관계자는 "백신의 유통기한 등을 고려해 당초 30세 미만용으로 배정했던 물량을 사회필수인력에 우선 접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30세미만의 경찰이 자발적으로 원하는 경우에만 AZ접종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일선 현상에서는 사실상의 강요라는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 “접종 강요하면 반발만 키워, 부작용시 치료 지원 약속 등 신뢰도 높여야”

경찰 내부에선 현장 방문이 ‘강압적 접종 유도’와 같은 의미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인다. 경찰관들은 블라인드에 “접종률과 예약률 파악하는 것 자체가 강제하는 것” “위에서 아침저녁으로 접종률 조사해서 보고해야 한다고 압박하는 중이다” “본청과 시도경찰청이 국관별 통계 내서 접종 경쟁시키고 있다”는 등 성토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는 실정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을 강제하는 방법으로는 오히려 반발만 더 키울 수 있다며 이상반응이나 부작용 발생 시 치료 지원 약속 등 신뢰도를 높일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나아가 코로나 감염 시 중증 악화 우려가 적은 젊은 층보다 접종 이익이 월등히 큰 고령층에 예방접종을 집중하는 것도 해법이라는 제안을 내놓기도 한다.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