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6℃
  • 구름조금강릉 25.5℃
  • 구름많음서울 25.9℃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4.5℃
  • 구름많음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4.4℃
  • 흐림제주 22.8℃
  • 구름많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19.4℃
  • 구름조금금산 21.9℃
  • 구름조금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사회

산유국의 꿈!! 윤대통령 포항 영일만 대규모 석유 매장 가능성 발표

URL복사

- 최대 140억 배럴 추정

 

(시사미래신문) 윤석열 대통령은 3일 “포항 앞 바다 영일만서 막대한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예고에 없던 국정브리핑을 열고 ”국민 여러분께 이 사실을 보고드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이 취임 이후 국정브리핑을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주요 현안과 관련해 기자회견이나 국정 브리핑 등을 통해 국민과의 소통을 확대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1966년부터 해저석유 가스전 탐사를 꾸준히 시도해왔다”며 “그 결과 1990년대 후반에 4500만배럴 규모의 동해 가스전을 발견해서 3년전인 지난 2021년까지 상업 생산을 마친 바 있다”고 그 과정을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2월 동해가스전 주변에 더 많은 석유 가스전이 존재할 가능성 높다는 판단 하에 세계 최고 수준의 심해 기술 평가 전문 기술회사인 미국의 액트지오사에 물리탐사 심층분석을 맡겼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최대 140억 배럴에 달하는 석유, 가스가 매장 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과가 나왔고, 유수 연구 기관과 전문가 검증도 거쳤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는 1990년대 후반 발견된 동해 가스전의 300배가 넘는 규모이고, 우리나라 전체가 천연가스는 최대 29년, 석유는 최대 4년을 넘게 쓸 수 있는 양이라 판단된다”며 “그리고 심해 광구로는 금세기 최대 석유개발 사업인 남미 가이아나 광구의 110억 배럴보다도 더 많은 탐사자원양이라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제) 지금부터는 실제 석유와 가스가 존재하는지, 실제 매장규모는 얼마나 되는지 확인하는 탐사 시추 단계로 넘어갈 차례”라며 “최소 5개의 시추공을 뚫어야 하는데 1개당 1000억원 넘는 비용이 들어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 최고의 에너지 개발 기업들도 벌써부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저는 오늘 산업통상잔원부에 동해 심해 가스전에 대한 탐사시추 계획을 승인했다”며 “사전준비 작업을 거쳐 올해 말에 첫번째 시추공 작업에 들어가면 내년 상반기까지 어느 정도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께서는 차분하게 시추 결과를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우리나라가 충분한 상업화가 가능한 산유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질 수 있게 되었으며, 내년 6월 이전에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여 그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