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성구 박사 칼럼> 카이퍼와 이승만(1)-(어학의 천재)

URL복사

- 한성감옥은 이승만의 <외국어 대학교>였고 <고난의 신학교>였다!

(시사미래신문)

 

 카이퍼와 이승만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 카이퍼(A. Kuyper) 박사가 네덜란드의 수상직에서 물러나던 해인 1905년에 이승만은 조지 워싱턴 대학에 들어갔다. 두 분의 만남이 없을지라도 이승만은 프린스턴 신학교 재학 시절에 간접적으로 카이퍼의 사상과 마주하게 된다. 당시 카이퍼는 네덜란드의 ARP 정당의 당수였는데 프린스턴 신학교의 B.B Warfield가 그를 초청했다. 그래서 이른바 <Stone Lecture>라는 강의 시간에 카이퍼는 <Lecture on Calvinism>이라는 주제로 한 주 동안 강의를 하였다. 이러한 카이퍼의 칼빈주의적 신학과 세계관의 강의는 프린스턴 신학교에 새로운 돌풍을 가져온다.

이때 이승만은 카이퍼의 <칼빈주의 사상>에 심취하게 된다. 당시 유럽의 상황은 <계몽주의> <합리주의> <과학주의> <진화론 사상>으로 국가나 사회가 엉망진창이 되어있을 때였다. 이때 카이퍼는 독보적으로, 시대의 대안으로 칼빈주의 사상이론을 내어놓았다. 그는 종교개혁자 요한 칼빈의 사상을 재건하고 부활시키되 그 사상에 단순히 정통신앙을 유지하는 데만 급급한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영광과 주권이 삶의 모든 영역에 미친다는 <하나님의 주권>을 들고나와 창조주요, 구속주요, 심판주로서의 하나님 중심의 세계관으로 종교,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예술을 보자는 것이다. 그러니 적어도 1900~1910년까지 프린스턴은 칼빈주의 사상으로 물들어 있었다. 

 

이승만은 신학을 공부하면서 그린(Greene)이라는 변증학 교수에게 매달려 학점을 땄을뿐 아니라, 박형룡과 한경직의 스승이었던 챨스 어드만(Charles Eerdman) 교수로부터 바울 신학을 공부했다. 그리고 그는 Miller Chapel에서 매일 당대의 대 칼빈주의자였던 B.B Warfield와 Geerhardus Vos 아래서 설교를 듣곤 했다. 이승만이 그렇게 짧은 시간에 학사와 석사와 박사를 마치고, 더구나 1년 동안 신학을 공부했으니 그는 분명 <어학의 천재>라고 할 수 있다.

그가 여기서 받은 사상이 바로 칼빈주의 세계관이다.

물론 이승만은 개종 전에 한학에 집중했고, 아버지는 유교, 어머니는 불교의 배경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가 기독교로 개종하게 된 것은 하나님의 특별한 섭리요 은혜였다. 또한 그는 배제학교 시절 서양 선교사로부터 영어를 배움으로 영어에 통달할 수 있었고, 영어를 가르치는 선생이 된 것은 모두가 익히 하는 이야기이다. 특히 한성감옥에 6년 가까이 영오의 생활을 할 때 이승만은 영문법과 영어회화를 완전히 통달했는데 여기에는 선교사들의 도움이 컸다.

 

나중에 미국대학 과정을 그리 빨리 마치게 된 것은 바로 그의 어학 실력 때문이었다. 그리고 그의 영어 실력은 훗날 미국과 세계 지도자들 앞에서 자유대한민국의 독립을 호소하는 일에 유용하게 사용되었다. 이처럼 이승만이 외교의 귀재가 된 것은 바로 어학의 실력이었다. 감옥에서 영어사전을 만들던 열정이 미국인과 마찬가지로 설교를 하고 연설을 했다는 것은 어학의 천재가 아니고서는 불가능하다. 이번에 상영된 이승만의 일대기를 다룬 <건국 전쟁>과 <기적의 시작>이라는 두 편의 다큐 영화가 새로운 전환점을 가져오고 있다. 금번 다큐 영화를 통해 시민들은 이승만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동안 우리 민족의 영웅이요 오늘의 자유민주주의 영웅을 무참히도 짓밟고 왜곡했던 것을 뉘우치면서 하나같이 울먹였다. 참으로 진한 감동이 오래갈 것 같다. 좌 편향 역사 선생님들과 정치꾼들이 아무리 역사 왜곡을 한다 할지라도 팩트까지 지울 방법은 없을 것이다.

 

 그런데 영웅은 하루아침에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영웅이 되려면 남이 알지 못하는 피나는 노력은 기본이고, 어학 습득의 천재적인 타고난 소질이 있어야 한다. 해서 정직하게 말해보자. 외국 유학을 갖다 왔다고 해서 그 나라 말로 제대로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손가락에 꼽을까 말까 하다. 또 말이라고 다 말이 아니고 말에는 분명한 애국심과 사상이 들어 있어야 한다.

우리 자유대한민국은 이승만이라는 언어의 천재로 말미암아 지금의 자유대한민국이 세워진 것을 잊지 않아야 한다. 같은 한성감옥 출신 가운데도 <박용만> 같은 사람은 무장병력을 통해서 일제와 싸우겠다는 헛소리로 이승만에게 욕설과 탄핵을 보낸 사실이 있다. 이승만의 유창한 영어로 국제무대에서 외교를 통한 독립투쟁이 없었다면 자유대한민국은 없었다.

사실 인류 역사를 이끌어가는 것은, 대중의 데모나 악의에 찬 군중들이 이끄는 것이 아니고, 뛰어난 국가적 천재로 헌신 된 분이다. 16세기에 종교개혁자 요한 칼빈도 병약했지만, 그 시대에 칼빈은 어학의 천재였다. 그는 히브리어, 헬라어, 라틴어, 불어 등 당대 최고의 권위자였다. 그는 해박한 어학 실력으로 고전을 바로 깨닫고 유려한 라틴어로 <기독교 강요>를 써서 당대의 지성계를 뒤집고 세속화된 로마 카톨릭을 개혁하여 오늘의 개혁교회를 만들었다. 말하자면 한 사람의 어학 천재가 나라를 바꾸고 세상을 바꾼 것이다. 

 

특히 아브라함 카이퍼 박사도 당대의 최고의 언어학자였다. 그는 히브리어, 헬라어, 라틴어, 불어, 영어, 네덜란드 어에 천재였고, 더구나 대학 중에 신학과 문학을 동시에 공부했기에 그의 설교는 늘 웅장하고 연설도 대단했다. 그리고 저널리스트로서 일간지와 주간지의 명 칼럼을 매일 같이 쏟아내고 시민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우리는 <건국 전쟁>이나 <기적의 시작>이란 이승만 박사의 독립 투사의 행적을 보고 모두 눈물을 흘리고 박수를 쳤다. 그러나 그가 배제 학당에서 영어를 공부한 것과 한성감옥에서 6년의 가장 절망적 상황에서 영어를 통달한 사건은 영웅을 만들기 위한 기초였다는 사실은 모르고 있었다.

 

  한성감옥은 이승만의 <외국어 대학교>였고 <고난의 신학교>였다!

 

 

 

배너
배너





오늘의 詩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