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3.6℃
  • 박무서울 0.7℃
  • 박무대전 2.1℃
  • 구름많음대구 1.9℃
  • 맑음울산 3.2℃
  • 박무광주 2.4℃
  • 맑음부산 4.0℃
  • 맑음고창 3.2℃
  • 구름많음제주 6.9℃
  • 맑음강화 -1.1℃
  • 구름많음보은 0.8℃
  • 맑음금산 1.8℃
  • 흐림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해전 이성기>여로(旅路)

URL복사

(시사미래신문)

 

여로(旅路)

해전 이성기

찬바람이 불면

떨고 있는 마지막 잎새 하나

둥지 떠나는 새들 따라

이마저도 소리없이 따라나선다

까치발 곧추세우고 또르르

도롯가로 몰려 쏘다니는 겨울 나그네

초조한 모습으로 정처 없이

어디로 들 향해 달려가는가

돌짝 바위 건너 뛰어

살얼음 핀 웅덩이를 지나

해들녘 양지바른 곳으로

끝없는 고난의 여정

피고름 살꽃이 피어

온몸 찢어지고 할퀸 성처라도

멈추지 않는 삼단 고행길

한겨울로 넘어가는 활공의 여로

배너
배너





오늘의 詩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