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8.9℃
  • 구름조금대전 26.4℃
  • 흐림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3.1℃
  • 구름조금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조금거제 25.0℃
기상청 제공

지역종합

평택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강화

URL복사

 

(시사미래신문) 평택시(시장 권한대행 최원용)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의 차단방역을 위해 양돈장의 방역시설이 의무화됨에 따라 평택시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다.

 

시는 지난 20일 농업기술센터에서 관내 양돈농가, 축산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돈농장 8대 방역시설 교육’을 가졌다.

 

이번 교육은 국내 전국 야생멧돼지 ASF 발생이 첫해인 2019년 55건에서 현재 2,576건(올해 4월 말 기준)으로 늘고 있는 추세에다 지역적으로도 백두대간을 따라 남서쪽으로 점차 이동하면서 강원 중남부를 넘어 충청․경상권까지 확산되고 있으며,

 

또한 4~5월은 멧돼지 출산기로 개체 수가 급증하는데다, 수풀이 우거지면서 폐사체 수색․포획이 어려워져, 입산 등 야외활동 증가에 따른 오염원 접촉으로 양돈장에서의 발생 위험이 대폭 증가함에 따라 총력 대응이 필요한 상황으로 강화된 방역시설 기준을 알리고 설치를 독려하고자 마련됐다.

 

또한 새로 개정되는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규칙에 따라 양돈농가는 축산차량 방역을 위한 울타리와 방역실, 전실 등 8대 방역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며, 6개월의 유예기간을 거쳐 오는 12월부터 시행될 예정으로 기간 내 해당 시설을 설치하지 않으면 ‘가축전염병예방법’에 의거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시에서는 ASF 차단방역 강화와 개정되는 시행규칙에 대응하기 위해 양돈농가에 8대 방역시설 설치를 독려하는 한편, 최근 사료값 급등 등으로 경영의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8대 방역시설 설치에도 투자를 해야 하는 양돈농가의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해 방역시설 인프라 지원 사업을 통해 농가 부담을 덜어 줄 방침이다.

 

시는 시설 설치를 위해 ‘19년부터 양돈농가 29개소에 3억 8천만원의 방역시설 설치비를 지원한데 이어 올해에도 3억 6천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18농가에 지원을 확정했고, 설치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대상으로 현장 방문과 전화 상담을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사전 차단방역을 위해 시 방역차량 2대, 공동방제단 방역차량 2대를 동원해 매일 농장 주변 집중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축산차량 거점소독시설 2개소 운영 및 전담 공무원을 통해 차단방역 실태 일제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재은 시 축산과장은 “사료값 인상 등으로 힘든 상황이지만 방역시설 설치는 자신의 농장을 보호하기 위한 투자”라며 “강화된 8대 방역시설을 조속히 설치하는 등 양돈농가 등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했다.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