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2.6℃
  • 맑음강릉 23.4℃
  • 박무서울 24.1℃
  • 맑음대전 23.5℃
  • 박무대구 22.6℃
  • 박무울산 20.5℃
  • 박무광주 23.1℃
  • 박무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2.2℃
  • 구름많음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20.7℃
  • 맑음보은 22.4℃
  • 맑음금산 20.3℃
  • 흐림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0.4℃
기상청 제공

교육

교육부, 교제 폭력 예방프로그램 체험관 운영을 통해 안전한 캠퍼스 조성한다

URL복사

대학 축제 기간에 찾아가는 '연애의 따뜻한 참견' 체험관(부스) 운영

 

(시사미래신문) 교육부는 최근 교제 폭력이 증가함에 따라 실효성 있는 폭력예방교육과 상호존중에 기반한 관계성 교육을 위해 ‘교제 폭력 예방 프로그램 체험관(부스)’을 운영하고 있다.

 

교육부는 그동안 강의식으로 이루어지던 폭력예방교육의 단점을 보완하고 학생들에게 현실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자 2024년부터 대학 축제와 연계한 체험관(부스)을 운영했다.

 

‘연애의 따뜻한 참견’이라는 이름으로 운영된 체험관(부스)에서는 전문 상담사가 대학생들의 관계에 대한 고민 상담을 진행하면서 성인지 감수성 점검, 공감(비폭력) 대화 시연 및 연습, 친밀한 관계에서 지켜야 하는 수칙 등을 제공했다.

 

상반기에 군산대(5.9.~10.)와 수원대(5.28.~29.)에서 체험관(부스)을 운영한 결과, 총 527명의 학생이 참여해 성황을 이루었으며, 특히 상호존중에 기반해 소통하고 건강하게 감정을 처리하는 공감(비폭력) 대화법이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학생들의 체험 만족도는 93.3점, 향후 참여 의사도는 98%에 달해 학생들의 요구에 부합하는 프로그램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교육부는 하반기에도 3~4개 대학을 추가로 선정하여 체험관(부스)을 운영할 계획이며, 내년에는 더 많은 대학이 참여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 개발 및 예산 증액 등에 힘쓸 예정이다.

 

배동인 정책기획관은 “대학생 교제 폭력이 심각해져 기존 온라인 위주의 폭력예방교육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라고 말하며 “교육부는 앞으로도 성인지 감수성 점검 및 공감 대화법 연습 등을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여 폭력 없는 안전한 캠퍼스 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