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동두천 3.9℃
  • 흐림강릉 7.3℃
  • 서울 5.2℃
  • 대전 7.8℃
  • 박무대구 7.3℃
  • 흐림울산 11.5℃
  • 광주 13.7℃
  • 흐림부산 11.5℃
  • 흐림고창 13.4℃
  • 제주 18.1℃
  • 흐림강화 4.5℃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7.4℃
  • 흐림강진군 13.2℃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시사미래타임즈 창간축사>송곳같은 지적과 합리적인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언론이 되어달라

 

(시사미래신문) 안녕하십니까? 먼저 시사미래타임즈를 창간하는 강진복대표님께 축하를 드립니다. 왜냐하면 언론.신문이 이 시대에 참으로 중요하고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나는 일말의 주저함도 없이 신문 없는 정부보다 정부 없는 신문을 선택하겠다' 이 말은 미국 독립의 기초를 세운 미연방 제3대 대통령 토마스 제퍼슨의 말입니다.

 

이처럼 신문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다고 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흔히 언론을 제 4의 정부라고 말합니다.

 

언론은 정부를 견제하고 균형 있는 여론을 형성하는 것이 그 목적입니다.

이처럼 언론의 역할은 막중합니다. 그러나 작금의 언론의 현실은 어떠합니까?

 

권력과 자본의 눈치를 보지 않고 제 목소리를 내는 언론이 몇이나 될까요?

소위 공영방송이라는 언론사는 사장 임명권자인 권력과 또한 큰 목소리를 내는 노조의 눈치를 보느라 제대로 된 보도조차 하지 못하고 민영 언론사는 광고수익이라는 당근 때문에 거대 재벌의 눈치를 보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젠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독립된 제대로 된 신문이 필요한 때가 되었습니다. 시사미래타임즈가 그런 역할을 감당하기 위해 새롭게 창간하여 출발의 닻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시사미래타임즈는 올 곧은 목소리로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고 정론을 펼치는 언론이 되기를 바랍니다.

 

권력에 굴하지 않고 자본에 휘둘리지 않는 강직한 언론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올바른 비판과 대안 제시로 먼 후일 우리나라의 역사가 되고 민족의 나아갈 바른 길을 제시하는 길잡이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강직한 기자 정신으로 정론직필의 언론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원산지 속이고, 유통기한 지난 재료 사용하는 등 불량 배달음식 판매 업체 116곳 도 특사경에 덜미
(시사미래신문) 유통기한이 지난 생닭을 판매 목적으로 냉동보관하고, 미국산 쌀을 국내산으로 배달앱에 거짓 표시하거나 냉장 보관해야 하는 소스를 상온에 보관하다 조리에 사용하는 등 양심불량 배달음식 업체들이 경기도에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설 연휴까지 코로나19 방역조치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도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배달음식 안전 관리를 위해 지난 1월 28일부터 2월 9일까지 배달앱 인기업소와 배달전문 음식점 600곳에 대한 수사를 실시해 식품위생법 및 원산지표시법을 위반한 업체 116곳을 적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위반 내용은 ▲원산지 거짓표시 44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조리·판매 목적 보관·사용 37곳 ▲영업장 면적 변경사항 미이행, 미신고 식품접객업 및 무등록 식품제조가공업 운영 16곳 ▲식품 보존 기준·규격 위반 등(냉장식품 상온보관 등) 12곳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및 기타 7곳이다. 위반 사례를 보면 용인시 ‘ㄱ’ 업소는 미국산 쌀을 사용해 음식을 조리하면서 메뉴판과 배달앱에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하여 판매하다가 수사망에 걸렸고, 의정부시 ‘ㄴ’ 업소는 김치찌개를 중국산 김치로 조리, 판매하면서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했다. 안양시 소재 ‘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