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흐림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26.6℃
  • 구름조금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4.1℃
  • 흐림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2.5℃
  • 흐림제주 21.5℃
  • 맑음강화 23.7℃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3.3℃
  • 흐림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4.1℃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정성구박사 칼럼> 8•15와 5•18 에 대하여

세계 어떤 나라도 기도로 시작한 나라는 없다.

 

 

   (시사미래신문)  역사적 사건은 흔히 숫자로 표현한다.

즉, 9•11, 6•8, 4•19, 5•16, 3•1, 2•28…등등이 많다. 숫자만 대면 역사적 의미와 과정을 연상하게 한다. 오늘은 8•15와 5•18에 대해서 생각해 보고자 한다. 재미있는 것은 8•15를 거꾸로 하면 5•18이다.

 

광복절 75주년, 정부수립 72주년을 맞는다. 8•15광복은 상해임시 정부의 역할이나 독립운동가들의 수고 때문에 된 것이 아니고, 2차대전 말기, 미군이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끼에 원폭을 투하해서 미국의 승리로 값없이 받은 하나님의 은혜의 선물이다.

 

나는 광복절 아침에 나온 미국의 일간지들을 가지고 있는데, 그 신문을 보면 한국의 광복을 다룬 것은 한 줄도 없고, 미국의 승리를 자축한 기사들과 기업들의 전승 축하기사와 광고로 가득 차 있었다.

 

우리는 예기치 못하게 나라를 다시 찾게 되었다. 그런데 결국 일본은 한국에 항복한 것은 아니었고, 미국과 연합국에 항복한 것이었다.

 

물론 그 동안 3•1운동이나 국내외 독립운동가들의 노력은 컸었지만, 그러나 일제말기에 거의 모든 한국사람들은 황국신민이 되었고, 교회들도 일본의 신사참배를 수행하고 말았다. 주기철 목사를 비롯한 신사불참배 운동의 지도자들 50여명만이 옥중 순교하거나 출옥성도가 되었다.

 

물론 하나님께서는 35년동안 일본의 식민지에서 해방을 간곡히 원하는 성도들의 기도를 들었을 것으로 본다. 그래서인지 우리나라의 해방과 자유는 어느 날 예기치 못한 날 갑자기 온 것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하나님의 은혜였다.

 

일본의 항복 문서를 보면 연합군 사령관과 2차대전에 참전한 국가의 대표들의 서명이 있다. 하지만 당시 한국은 일본의 식민지였기에 아무 발언도 없고, 항복 문서에는 우리나라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차대전에 미국이 승리함으로 우리는 꿈에 그리던 광복과 해방을 맞은 것을 그저 감사할 뿐이다.

 

군정 3년후 1948년 8•15일에 대한민국이 수립되었다. 그날 미국 뉴욕타임즈(New York Ti-mes)일면의 톱 뉴스는「대한민국(Tai Han Min Kuk, Republic of Korea)이 시작되었고, 이는 이승만 박사가 초대 대통령(President Dr. Syngman Rhee)으로 나라가 세워졌다」고 대서 특필했다.

 

특히 대한민국은 자유, 민주주의 국가임을 강조했다. 우리나라 이름은 <대한민국>이다. 그러니 오늘날 <남한>, <남쪽>, <한국>은 대한민국의 국호가 아니다.

 

대한민국의 헌법이 발표 되던 날, 이승만 의장은 당시 이윤영 의원을 앞으로 나오게 하고 대표기도를 하게했다. 이처럼 대한민국은 기도로 시작한 나라이다.

 

세계 어떤 나라도 기도로 시작한 나라는 없다.

 

이승만은 미국 유학할 때 워싱턴에 있는 <워싱턴 언약도 교회(정통장로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했고, 그때 튜니스 헴린(Tuenis. S. Hamlin)목사님으로부터 세례를 받았다. 그는 당시 죠시 워싱턴 대학교 이사이자, 하바드 대학교의 이사장으로 이승만의 학문과 신앙을 지도했다.

 

그래서 이승만은 후일 프린스턴 대학교로 온다. 그는 정치외교학을 공부 하기 전 일년간 신학을 공부했다. 그 당시 프린스턴 신학교의 분위기는 철저한 칼빈주의 신학과 신앙이 지배적이었다. 특히 프린스턴 신학교 교장 워필드(B.B. Warfield)는 1898년 화란의 위대한 칼빈주의 신학자요 정치가인 아브라함 카이퍼(A. Kuyper)를 초청했고, 스톤렉쳐(Stone Lecture)에서 <칼빈주의 강의>를 하게 했다. 흔히 워필드 박사는 미국의 아브라함 카이퍼라고 말했다.

 

이승만은 당시 프린스톤 신학교에서 카이퍼와 워필드 박사의 칼빈주의 사상의 분위기를 충분히 익혔을 것이고, 그의 꿈은 조국이 광복되어 나라를 세우게 되면 <기독교입국>을 생각했을 것이다. 그래서 이승만이 1948년 8월 15일 나라를 세우면서 기도로 시작하게 되었다. 이것이 대한민국이다.

 

그런데 광복 75주년, 정부수립 72년이 되었지만 어떤 자들은 ‘대한민국은 태어나지 말아야 할 나라’라고 가르치고 있으니 한심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리고 어느 그룹에서는 대한민국을 없애버리고 한반도 깃발을 높이 들고 남북한 연방 정부를 꿈꾸고 있다. 그러니 우리는 결정적인 이시기에 자유 대한민국을 확고히 지켜내야 한다.

 

8•15의 거꾸로인 5•18도 어언 40년이 되었다. 아직도 어떤 이는 ‘광주 민주화 운동’이라고 하고, 어떤 이는 ‘광주사태’로 부르고 있다. 나는 그 당시 대학총장이었다. 신군부가 학원가를 감시, 감독했지만 민주화 열기가 여기저기에서 산발적으로 일어났다.

 

그런 와중에 5•18광주 민주항쟁이 일어났고, 그 과정에 광주시민의 사상자가 속출되었다. 그 당시 나의 조교는 광주학생이었고, 후일 광주로 보내어 상황을 알아보도록 했다.

 

나도 몇 년 후에 5•18묘역을 방문했다. 그리고 기념관에서 5•18당시의 기록영화를 보고 눈시울을 붉혔다. 그런데 세월이 40년이 흘렀는데도 이 문제에 대해서 아직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그리고 5•18에 대해서 문제 재기를 하면 처벌 받는 법을 만들어서 입도 벙긋 못하게 만들었다.

 

5•18자체는 민주화의 획을 그으면서도 우리 민족사에 불행한 일이었다. 그런데 내가 5•18묘역을 방문해 보니 특이하게도 이름 없는 묘들이 여럿 있었다. 광주시민이 봉기한 것인데 40년이 되도록 모를 리가 없을 터인데 어째서 무명묘가 있었을까이다.

 

또 하나의 자료를 보니 지금 어느 도의 지사님은, 그 당시 13세의 경남 사는 어린이였는데, 5•18 유공자로 지원을 받았다는 것은 나 같은 사람은 이해가 안된다.

 

5•18유공자 중에는 세상 뜬 전 서울시장을 비롯해서, 지금 한국에 큰 일 많이 하시는 분들 중에는 경남 또는 경북 사람들도 있었다. 당시 이들은 모두 10대 또는 20대였고, 광주에 한 번도 가본 일도 없는 경상도 사람들이 5•18당시에 무슨 공로가 있었기에 유공자가 되었는지 정말 모를 일이다.

 

8•15는 광복절이자 대한민국 수립 일이다. 대한민국은 민주 공화국이요, 말 그대로 지금 위대한 나라, 잘 사는 나라가 되었다. 그럼에도 5•18의 수수께끼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수원시, 13개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올해 말까지 클라우드 기반으로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시스템 구축 ◦시스템 구축되면 예산·회계처리 업무 시간 평균 50% 이상 단축 ◦과학기술정보통신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전액 국비로 사업 추진 (시사미래신문) 수원시가 클라우드(Cloud)를 기반으로 한 ‘수원시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수원시는 올해 12월 31일까지 수원도시공사·수원시국제교류센터·수원시정연구원·수원문화재단·수원컨벤션센터·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등 13개 협업기관의 예산·회계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예산·회계 통합관리시스템이 구축되면 ▲업무처리 시간 단축 ▲협업기관 업무 표준화 ▲전표 자동 분개(分介)로 자동화된 재무회계 처리 ▲실시간 통합 모니터링으로 자료관리 투명성 확보 ▲그룹웨어·금융기관 연계로 업무처리 자동화 등 효과가 기대된다. 현재 수원시 협업기관은 각 기관의 정보화 환경에 따라 예산·회계 업무 효율에 편차가 있다. 별도 예산·회계 프로그램, 정보화시스템이 없어 ‘엑셀’과 같은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기관도 있다. 각 기관의 업무시스템이 단절돼 업무가 연계되지 않는 어려움도 있었다. 수원시는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관리 시스템이 구축되면 예산·회계처리 업무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