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3.5℃
  • 흐림광주 3.8℃
  • 맑음부산 4.0℃
  • 구름많음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9.0℃
  • 맑음강화 -3.4℃
  • 구름조금보은 1.1℃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국제


청년 고민 함께 한 이재명 “청년들이 공적영역에 관심갖고 목소리 높여야”
(시사미래신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2020 경기도 청년 든든 페스티벌’에 깜짝 등장해 청년들의 고민을 직접 듣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기복지재단 주최로 이날 정오부터 8시간동안 온라인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킨텍스에 무대 공간을 설치한 뒤 관람객 없이 진행됐다. 이재명 지사는 청년들의 고민을 함께 나눠보는 코너에 화상연결로 예고없이 깜짝 출연해 60명의 청년들과 이원생방송 형태로 50분 동안 실시간 소통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고 번번이 취업에 실패하면서 무기력감과 우울감에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하고 있다는 청년의 사연을 직접 읽기도 하고, 5년째 연애를 하고 있지만 학자금대출 등 불안한 경제사정으로 결혼은 엄두도 못 내는 사연 등을 들으며 공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 지사는 “정치인 입장에서 이런 상황을 만든 책임이 있기 때문에 가슴 아프고 죄송하다”며 “지금의 어려움은 사회구조적인 문제인데 저성장시대이기 때문에 청년들이 진입할 기회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보다 자본이나 기술, 노동의 질이 전부 개선됐는데도 이런 상황이 된 것은 결국 정치의 문제”라며 “우리가 생각을 바꾸면 기회의 문을 늘릴 수 있다. 개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