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19.5℃
  • 박무대전 19.0℃
  • 흐림대구 18.2℃
  • 울산 17.7℃
  • 광주 17.9℃
  • 부산 18.8℃
  • 흐림고창 18.7℃
  • 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7.2℃
  • 흐림보은 16.3℃
  • 흐림금산 17.5℃
  • 흐림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7.7℃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배창돈목사>순종(obedience)을 깊이 생각하라

(시사미래신문) 순종을 나타내는 헬라어 가운데 ‘휘파쿠오’(hupakouo)는 ‘아래에서 듣다’, ‘명령이나 권위에 따르다’등의 뜻이 있다.

 

성경은 시작부터 마침까지 순종에 대한 말씀으로 가득하다. 하나님은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자를 귀하게 보시고 생각지 않은 열매까지 주신다.

 

구레네에서 온 시몬이란 사람이 있다. 그는 시골에서 올라와 영문도 모른 채 억지로 예수님이 지고 가시던 십자가를 대신 지고 골고다 언덕까지 갔다.

그에게 자원하는 마음은 없었다.

 

로마 군병들의 강요로 십자가를 졌다. 그런데 그 결과는 놀라웠다. 바울이 자랑하는 동역자 중에 구레네 사람 시몬의 아들 루포와 루포의 어머니 이름이 나온다.

 

시몬의 가족은 믿음의 가정이 되었고, 바울의 자랑스러운 동역자가 되었음을 알 수 있다. 바울이 보기에 얼마나 믿임 좋았으면 시몬의 아내를 내 어머니라고까지 부르고 있다.

 

억지로 십자가를 졌음에도 가정이 축복을 받았다면, 주님을 향한 헌신을 결코 잊지 않으심을 알 수 있다.

 

구레네 사람 시몬은 예수님의 십자가를 진 것 때문에 가장 귀한 것을 얻었다. 살아가며 자원해서 순종하기도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억지로 순종하기도 한다. 자원하는 순종이 더 좋다.

그러나 힘들게 하는 순종도 주님은 귀하게 보신다.

 

주님이 우리에게 가장 기대하시고 기뻐하시는 것은 순종이다.

얼마나 주님께 순종하고 있는지 자신을 진단해 보자.

이 글을 통해 순종의 사람으로 새로워지는 은혜를 입기를 기도한다.

 

마침 알렉산더와 루포의 아버지인 구레네 사람 시몬이 시골로부터 와서 지나가는데 그들이 그를 억지로 같이 가게 하여 예수의 십자가를 지우고(막15:21)

 

주 안에서 택하심을 입은 루포와 그의 어머니에게 문안하라 그의 어머니는 곧 내 어머니니라 (롬16:13)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수원시, 13개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올해 말까지 클라우드 기반으로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시스템 구축 ◦시스템 구축되면 예산·회계처리 업무 시간 평균 50% 이상 단축 ◦과학기술정보통신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전액 국비로 사업 추진 (시사미래신문) 수원시가 클라우드(Cloud)를 기반으로 한 ‘수원시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수원시는 올해 12월 31일까지 수원도시공사·수원시국제교류센터·수원시정연구원·수원문화재단·수원컨벤션센터·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등 13개 협업기관의 예산·회계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예산·회계 통합관리시스템이 구축되면 ▲업무처리 시간 단축 ▲협업기관 업무 표준화 ▲전표 자동 분개(分介)로 자동화된 재무회계 처리 ▲실시간 통합 모니터링으로 자료관리 투명성 확보 ▲그룹웨어·금융기관 연계로 업무처리 자동화 등 효과가 기대된다. 현재 수원시 협업기관은 각 기관의 정보화 환경에 따라 예산·회계 업무 효율에 편차가 있다. 별도 예산·회계 프로그램, 정보화시스템이 없어 ‘엑셀’과 같은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기관도 있다. 각 기관의 업무시스템이 단절돼 업무가 연계되지 않는 어려움도 있었다. 수원시는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관리 시스템이 구축되면 예산·회계처리 업무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