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17.8℃
  • 흐림강릉 22.1℃
  • 서울 18.9℃
  • 구름조금대전 24.4℃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3.9℃
  • 구름조금광주 24.3℃
  • 연무부산 21.0℃
  • 맑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0.0℃
  • 흐림강화 15.0℃
  • 맑음보은 24.2℃
  • 맑음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6.7℃
  • 구름조금거제 22.6℃
기상청 제공

이 시대를 회복시키는 선교공동체

이 시대를 회복시키는 선교공동체  (사도행전 13:1-3)

 

오늘 본문에는 우리가 잘 아는 안디옥 교회의 이야기가 소개되고 있습니다.

안디옥 교회는 당시 초대 교회의 모교회였던 예루살렘 교회에 비하면 크기도 작고 연대기적으로도 나중에 설립되었지만 세계선교를 위해 주께서 결정적으로 사용하신 공동체였습니다.

 

우리 교회도 안디옥 교회처럼 이 시대를 밝히는 선교 공동체로 쓰임받기 위해서는 어떤 교회가 되어야 할까요?

 

1.  가슴이 넓은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누군가가 선교사를 정의하며 "선교사란 세상을 품는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선교사가 되려면 가슴이 넓어야 합니다.

 

그러므로 선교하는 교회는 가슴이 넓은 교회입니다.

 

우리가 선교하면서 선교 대상자들을 품을 수 없다면 선교는 애당초 불가능한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 본문이 소개하는 안디옥 교회의 지도자들의 면모를 살펴보면 이 교회는 구성인원 그 자체가 글로벌한 선교적 교회 곧 가슴 넓은 교회였습니다.

 

1절에 나타난 지도자들을 살펴보면 우리는 그 다양성에 놀라지 않을 수 없습니다.

(행 13:1) 안디옥 교회에 선지자들과 교사들이 있으니 곧 바나바와 니게르라 하는 시므온과 구레네 사람 루기오와 분봉왕 헤롯의 젖동생 마나엔과 및 사울이라...

 

주께서 이 교회 공동체에게 세계 선교를 맡길만하지 않습니까?

 

우리는 이런 안디옥 교회의 다양성을 한마디로 가슴이 넓은 교회라고 표현할 수 있을 것입니다. 선교하려면 가슴이 넓은 사람, 가슴이 넓은 공동체가 되어야 합니다.

 

2. 성령의 음성을 듣는 귀를 가진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선교사는 가슴이 발달해야 할뿐 아니라, 귀가 또한 발달해야 합니다. 사람의 소리를 듣는 귀가 아니라 주님의 음성을 듣는 귀를 말합니다.

 

선교사는 주님의 시키는 일을 하는 사람입니다. 그러면 그는 무엇보다 그가 시키시는 음성에 언제나 귀를 기울이고 있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사람들에게 가장 중요한 훈련은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분별하는 민감성이라고 생각합니다.

 

기독교 교회사의 거목들은 모두 이런 주의 음성을 들을 줄 아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주기철 목사나 손양원목사 님 같은 분들은 다른사람들이 모두 신사참배가 국가 의례요 우상숭배가 아니라고 할 때 주님의 음성을 들었습니다.

 

그래서 갖은 고난과 핍박 속에서도 믿음을 지켰습니다.

 

선교하는 교회는 사람의 말보다 주님의 음성을 들을 줄 아는 사람들이 많아야 합니다.

안디옥 교회의 지도자들이 그랬습니다.

 

2절을 보십시오. 그들은 어느 날 하나님을 예배하다가 성령의 음성을 들은 것입니다.

(행 13:2) 주를 섬겨 금식할 때에 성령이 가라사대 내가 불러 시키는 일을 위하여 바나바와 사울을 따로 세우라 하시니...

성령의 소리를 들었습니다.

 

사도행전 16장에 보면 바울이 소 아세아를 향하여 선교 여행을 하다가 상황이 여의치 않아 답답해 하던 밤 환상을 보게 됩니다.

 

그가 진행하는 방향과 반대쪽인 유럽 마케도니아(그리스)사람의 환상이 나타나 "와서 우리를 도우라"는 음성을 듣습니다. 그래서 발걸음을 바꾼 것이 기독교의 유럽 선교의 놀라운 전환점이 된 것입니다.

 

그때 바울에게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귀가 열려 있지 않았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선교를 하다보면 그 때 그 때 돌발적인 여러 상황이 전개될 수 있습니다.

 

그때마다 성령의 음성을 듣고 분별하기 위해 우리는 기도의 무릎을 꿇어야 합니다. 열린 귀를 갖는 방법은 기도입니다.

 

3.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는 발을 가진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선교하는 교회는 넓은 가슴, 열린 귀에다가 순종하는 발이 있어야 합니다.

 

우리가 아무리 귀를 열어 놓고, 주의 음성을 들어도 그 음성에 순종치 않는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그런데 안디옥 교인들은 이 음성을 듣자마자 즉각적으로 순종한 것입니다.

 

3절에 보면 "이에 금식하며 기도하고 두 사람에게 안수하여 보내니라"고 했습니다.

이내 바나바와 바울은 순종의 발걸음으로 세계선교의 현장으로 떠나갑니다.

 

이 발걸음은 얼마나 아름다운 발이었는지요.

복음을 위해 순종하는 발걸음이 아름다운 발걸음인것입니다.

 

복음을 전하라는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 바로 선교입니다.

 

그리고 복음 전파의 명령에 순종할 때 하나님이 복을 주시는 것입니다.

 

순종은 하나님을 모시는 최고의 신앙 행위가 되는 것입니다.

 

성경 가운데서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므로 복을 받은 사람이 아브라함입니다. 아브라함은 장래에 기업으로 받을 땅에 갈 바를 알지 못했으나 하나님께 순종하므로 나아갔습니다.

 

요셉은 하나님 말씀에 순종했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그의 범사에 형통한 은혜를 주셨습니다. 또한 요셉을 인하여 보디발의 집에도 복을 주셨습니다.

 

복 있는 사람이 되면 나 때문에 다른 사람도 복을 받습니다. 그러나 복 없는 사람이 되면 다른 사람도 복이 없습니다.

 

복 없는 남편 만나면 가족들이 복이 없습니다. 복없는 사람과 동업하면 함께 망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복있는 사람과 같이 다녀야 됩니다.

 

가장 복 있는 분이 누구입니까?

 

바로 예수님입니다.

예수님이 없으니까 망하는 것입니다.

예수님과 함께 감옥에 가면 감옥이 복이 됩니다.

예수님과 함께 죽으면 죽음도 복이 됩니다. 다시 부활하니까요.

 

예수님은 우리 인간들에게 복을 주시려고 이 땅에 오셨습니다. 처음 사람 아담은 불순종으로 하나님의 복을 다 상실해버렸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복을 잃어버린 인간들에게 복을 주려고 예수님을 이 땅에 보내주셨던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발을 가지고 복을 받는 신앙생활들이 되시기를 우리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할렐루야!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