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11.7℃
  • 구름많음강릉 9.3℃
  • 맑음서울 11.6℃
  • 연무대전 14.3℃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20.1℃
  • 맑음광주 15.6℃
  • 맑음부산 18.3℃
  • 맑음고창 13.1℃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1.5℃
  • 구름많음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6.9℃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사회

전국 교습학원장들, 코로나19 '학원휴업'으로 경영의 어려움 호소

 

 

지난 6일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전국 교습학원 경영의 어려움을 호소합니다' 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수렁에 빠져있는 사교육 시장의 안정화를 위해서 이번에 편성된 추경안에 학원 운영자님들의 사정을 정부에서 고려해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했다. 

 

"전국에 있는 등록 학원수가 약 32만여곳이고 교습소 수가 7만 4천여 곳이며 등록된 공부방 및 개인과외의 수를 합하면 50만이 넘는 숫자에다가 학원에서 일하는 현종사자 및 해당 가족까지 그 인원은 상당한데, 교육부는 각 시도 학원에 아무런 대책도 내 놓지 못한 상태에서 강제력은 없다고 하지만 휴원을 하지 않는 학원에 대해 관계기관(교육부, 교육청, 지방자치단체 등)과 함께 시설 지침과 방역 상태뿐 아니라 학원 운영, 소방 ·안전 관련 법령 준수 등을 함께 집중 점검을 한다는 것은 학원이라는 특수적인 위치를 악용한 점검이지, 민주적인 방식으로 시행하는 점검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전국 학원인들의 고통을 더욱 심각하게 하고 생계에 큰 위협과 고통을 준다"고 했다.

 

일부 학원에서 감염사례가 언론에 알려지면서 휴원을 하지 않는 학원에 마녀 사냥식 소문을 내고 압박을 해오는 것에 상당한 아픔을 느낀다"고도 했다. 

 

학원이 휴원을 하면 원비가 정기적으로 들어오지 않기 때문에 상당한 타격이 있고 실제 운영에 필요한 필수적인 세금, 공과금, 강사임금, 임대료 등을 감당하지 못하면 경제적 손실을 감당하지 못하고 결국 폐업에 이르게 된다.  

 

청원인은 "그런 학원의 어려움을 정부에서 가슴깊이 받아들여 이번 추경에 학원을 위한 예산 편성을 요구하며 청원한다"고 말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규모 5인 이하의 영세학원은 전체 학원 중 6만4000여개(77.6%)이며 1인 강사가 운영하는 교습소는 전국 4만2501개소다. 

 

한편, 경기도에서 학원을 경영하고 있는 원장 J씨는 "벌써 2주째 휴원을 하고 있는데 수업 특성상 만남을 통해서만 수업이 이루어지는 예능분야(피아노 등)이다보니 요즘 사용되는 영상수업으로도 불가능하기 때문에 현 상황이 절박하다. 학원 경영이 죽을 맛이다"라며 경영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