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구름조금동두천 13.8℃
  • 흐림강릉 7.0℃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2.1℃
  • 흐림대구 8.1℃
  • 흐림울산 7.3℃
  • 구름조금광주 14.7℃
  • 흐림부산 9.2℃
  • 구름조금고창 13.6℃
  • 흐림제주 11.9℃
  • 맑음강화 13.4℃
  • 구름조금보은 10.0℃
  • 구름많음금산 11.1℃
  • 구름많음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지역종합

안성시, 공동주택 보안등(가로등) 전기료 지원으로 공용전기료 부담 완화

 

(시사미래신문) 안성시는 2021년도 공동주택 보안등(가로등) 전기료 지원 사업에 1억원의 예산을 편성하여 공동주택 단지에서 납부하고 있는 보안등과 가로등의 전기료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기존 임대아파트에 한하여 보안등(가로등) 전기료를 지원하던 사업을 2019년부터 「주택법」에 따른 공동주택 단지로 확대 시행하여 2020년에는 61개 단지에서 혜택을 받았으며, 올해도 지원 신청 단지에 대해서는 예산 범위 내에서 전액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자격은「주택법」에 따른 공동주택 단지 중 한전으로부터 보안등(가로등) 전기요금이 별도로 청구되는 단지이며, 지원 금액은 2020년 11월 ~ 2021년 10월 기간 동안 한전에 납부하는 보안등(가로등) 전기료 전액에 해당한다.

 

전기료를 지원받고자 하는 공동주택 단지의 관리주체는 안성시 홈페이지(분야별 정보→도시/건축→건축→공동주택 공지사항)에 게시된 서식을 참고하여 오는 2월 5일까지 안성시청 주택과 공동주택감사팀(☏031-678-3124)으로 신청하면 된다.

 

안성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하고 있는 만큼 방문 신청을 자제하고, 우편으로 신청서를 송부하여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공용전기료 부담 없이 보안등(가로등) 사용을 활성화하여 야간에 발생하는 안전사고 및 범죄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살기 좋은 공동주택 단지를 조성하고, 세대별 관리비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 ․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원산지 속이고, 유통기한 지난 재료 사용하는 등 불량 배달음식 판매 업체 116곳 도 특사경에 덜미
(시사미래신문) 유통기한이 지난 생닭을 판매 목적으로 냉동보관하고, 미국산 쌀을 국내산으로 배달앱에 거짓 표시하거나 냉장 보관해야 하는 소스를 상온에 보관하다 조리에 사용하는 등 양심불량 배달음식 업체들이 경기도에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설 연휴까지 코로나19 방역조치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도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배달음식 안전 관리를 위해 지난 1월 28일부터 2월 9일까지 배달앱 인기업소와 배달전문 음식점 600곳에 대한 수사를 실시해 식품위생법 및 원산지표시법을 위반한 업체 116곳을 적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위반 내용은 ▲원산지 거짓표시 44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조리·판매 목적 보관·사용 37곳 ▲영업장 면적 변경사항 미이행, 미신고 식품접객업 및 무등록 식품제조가공업 운영 16곳 ▲식품 보존 기준·규격 위반 등(냉장식품 상온보관 등) 12곳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및 기타 7곳이다. 위반 사례를 보면 용인시 ‘ㄱ’ 업소는 미국산 쌀을 사용해 음식을 조리하면서 메뉴판과 배달앱에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하여 판매하다가 수사망에 걸렸고, 의정부시 ‘ㄴ’ 업소는 김치찌개를 중국산 김치로 조리, 판매하면서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했다. 안양시 소재 ‘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