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10.4℃
  • 구름많음대전 9.7℃
  • 구름조금대구 10.5℃
  • 맑음울산 10.6℃
  • 박무광주 11.5℃
  • 구름조금부산 13.2℃
  • 구름조금고창 7.8℃
  • 구름많음제주 13.2℃
  • 맑음강화 7.6℃
  • 구름조금보은 7.3℃
  • 구름조금금산 8.0℃
  • 흐림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카메라출동

안성시청에 주민들 반발, 도로확·포장공사 현장에 '건설폐기물 수개월째 방치'...공무원들 직무유기?

URL복사

-안성시 불현-신장간 도로확.포장공사로 나온 건설폐기물과 자재 등

-경기도 건설본부의 철저한 감독 요구돼

 

(시사미래신문) 지난 2017년 경기도건설본부에서 발주한 불현-신장간 도로확·포장공사 현장에 폐아스콘을 수개월째 방치하고 있어 관계기관의 건설 폐기물 처리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 현장은 삼중종합건설에서 시공하는 지방도 325호선 안성시 보개면 불현리~보개면 신장리 구간 총연장 6.53km 폭 20m로서 2017년9월 25일부터 2021년 5월 16일간(44개월)공사기간으로 완공 5개월여를 앞두고 있다.

 

한편 지난해 2월 경기도 용역입찰공고에 의하면, 불현-신장간 도로확포장공사 건설폐기물(폐아스콘)운반 용역기간 2020년 12월 19일까지로 폐아스콘 운반 13,724ton 추정금액 174,544,000원으로 운반용역업체가 선정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도로변 둔치에 임시폐기물야적장 간판만 세워놓고 아무렇게나 방치된채 건설폐기물 관리상태가 최악인 상태이다.

 

 

또한 신장리 공사종점부근에는 건설폐기물과 쓰다남은 건설자재들이 제대로 결박없이 뒤엉켜 있어 마치 쓰레기 적환장을 방불하듯 도로공사 현장관리가 규정대로 지켜지지 않아 주변 경관을 훼손할 뿐아니라 흔한 안전가림막 조차도 없다.

 

사후환경영향조사 용역까지 발주해 사업수행능력평가를 실시하면서 문서만으로 환경영향조사를 실시한 것이 아닌지 의구심마저 든다.

 

따라서 불현-신장간 도로확포장공사 발주처인 경기도건설본부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

 

한편 안성시 주민들은 "세상에 이런 후진적인 탁상행정이 어디 있느냐?"면서 "관계당국의 신속한 후속 조치가

있어야 한다" 면서  안성시 행정당국에 큰 실망감을 표출하기도 했다.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