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19.6℃
  • 구름많음서울 23.7℃
  • 흐림대전 22.7℃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21.6℃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22.1℃
  • 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22.6℃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0.3℃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명"文정부와 민주당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 불길처럼 번지는것 뚜렷이 보인다"..."국민이 주인, 강제당한 차별이 가져올 후폭풍이 너무 두렵다"

이재명, 정부 여당이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원'으로 가닥잡자 이같은 작심 발언
"갑자기 사정 나빠진 사람 재난지원금 못 받을 가능성 높아"
"국민 대리인에 강제당한 차별…연대 균열, 후폭풍 두려워"

 

(시사미래신문)  6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나아가 국가와 공동체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이 불길처럼 퍼져가는 것이 제 눈에는 뚜렷이 보인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재명 지사는 최근 정부 여당이 재난지원금 지급을 '전 국민'이 아닌 '선별지원'으로 가닥을 잡자 이같은 작심 발언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안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젊은 남편이 너무 살기 힘들어 아내와 함께 결혼반지를 팔고 돌아와, 반대쪽으로 몸을 돌리고 밤새 하염없이 우는 아내의 어깨를 싸안고 같이 울었다는 글을 봤다.

짧은 글을 읽는 동안 어느새 제 눈에서도 눈물이 난다"며 "그러나 이 젊은 부부와 같이 갑자기 사정이 나빠진 사람은 이번 지원의 대상이 못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이 지사는 "'불환빈 환불균(患不均 不患貧, 백성은 가난이 아니라 불공정한 것에 분노한다는 뜻, 논어 구절)'"이라며 "2400년 전 중국의 맹자도 250년 전 조선왕조 시대에 다산도 '백성은 가난보다도 불공정에 분노하니 정치에선 가난보다 불공정을 더 걱정하라'고 가르쳤다"라고 했다.

 

또 "하물며, 국민이 주인이라는 민주공화국에서 모두가 어렵고 불안한 위기에 대리인에 의해 강제당한 차별이 가져올 후폭풍이 너무 두렵다"고 했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