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맑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5.5℃
  • 맑음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3.4℃
  • 흐림울산 22.0℃
  • 흐림광주 22.1℃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23.2℃
  • 흐림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4.5℃
  • 흐림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정치

통합당,'국민의 힘'으로 새로운 당명 결정

 

(시사미래신문)  미래통합당이 새로운 당명을 ‘국민의힘’으로 잠정 결정했다.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는 31일 오전 회의에서 통합당의 새 당명을 국민의힘으로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당명은 이틀 뒤 추가 논의를 통해 확정된다.통합당은 지난 13일부터 ‘대국민 이름짓기 공모 프로젝트 구해줘!이름’을 진행하고 새 당명 공모를 추진해왔다.

 

지난 21일까지 진행된 공모에는 최종 1만6941건의 아이디어가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이날 당명이 국민의힘으로 정해진 데엔 공모 중 가장 많이 나온 키워드가 ‘국민’이라는 데서 기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뒤이은 키워드론 ‘자유’ ‘한국’ ‘미래’ 등이 있었지만 이날 새 당명에는 ‘국민’만 이름을 올리게 됐다.일각에서는 통합당이 서울, 부산시장 재보궐선거 등을 앞두고 국민의당 등 여타 야권과 통합하려는 움직임이 당명에 반영된 게 아니냐는 주장도 내놓고 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지난 27일 서울시장 야권 통합경선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제안하기도 했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11시 온라인 의원총회를 통해 새 당명을 추인하고, 내달 1일 상임전국위와 2일 전국위를 거쳐 최종 의결한다.

 

한편 새 이름을 정한 통합당은 당명 결정과 함께 다음달부터는 당무감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앞서 언급해온 대로 당내 ‘극우’와 선을 긋겠다는 행보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수원시, 13개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올해 말까지 클라우드 기반으로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시스템 구축 ◦시스템 구축되면 예산·회계처리 업무 시간 평균 50% 이상 단축 ◦과학기술정보통신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전액 국비로 사업 추진 (시사미래신문) 수원시가 클라우드(Cloud)를 기반으로 한 ‘수원시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수원시는 올해 12월 31일까지 수원도시공사·수원시국제교류센터·수원시정연구원·수원문화재단·수원컨벤션센터·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등 13개 협업기관의 예산·회계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예산·회계 통합관리시스템이 구축되면 ▲업무처리 시간 단축 ▲협업기관 업무 표준화 ▲전표 자동 분개(分介)로 자동화된 재무회계 처리 ▲실시간 통합 모니터링으로 자료관리 투명성 확보 ▲그룹웨어·금융기관 연계로 업무처리 자동화 등 효과가 기대된다. 현재 수원시 협업기관은 각 기관의 정보화 환경에 따라 예산·회계 업무 효율에 편차가 있다. 별도 예산·회계 프로그램, 정보화시스템이 없어 ‘엑셀’과 같은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기관도 있다. 각 기관의 업무시스템이 단절돼 업무가 연계되지 않는 어려움도 있었다. 수원시는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관리 시스템이 구축되면 예산·회계처리 업무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