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31.3℃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9.3℃
  • 흐림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31.1℃
  • 구름많음광주 28.8℃
  • 천둥번개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30.7℃
  • 구름많음제주 33.5℃
  • 흐림강화 26.9℃
  • 흐림보은 27.1℃
  • 흐림금산 28.4℃
  • 구름많음강진군 30.5℃
  • 흐림경주시 31.0℃
  • 흐림거제 27.0℃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서울에서 여론조사 43주만에 미래통합당이 앞서고 있다...40.8%vs31.4%

 

(시사미래신문) 서울 지역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 미래통합당이 43주 만에 더불어민주당을 앞선 것으로 31일 나타났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여권의 행정수도 이전 주장 등이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7~29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51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 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한 결과 서울 지역 정당 지지도는 통합당이 40.8%로 나타났다.

 

민주당(31.4%)에 비해 9.4%포인트나 높았다.이 같은 결과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가 절정이었던 지난해 10월 2주 조사에서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이 33.8%를 얻으며 민주당 (32.5%)를 앞선 이후 43주 만이다.

 

4·15 총선에서 통합당은 서울 전체 49개 의석 중 8석 밖에 가져가지 못했다. 하지만 총선 이후 고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서울은 천박한 도시" 발언 등이 여당에 악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수도이전 이슈가 같이 엮어있는 대전·세종·충청에서도 통합당 지지율(34.1%)이 민주당(32.2%)에 소폭 앞섰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