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31.3℃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9.3℃
  • 흐림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31.1℃
  • 구름많음광주 28.8℃
  • 천둥번개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30.7℃
  • 구름많음제주 33.5℃
  • 흐림강화 26.9℃
  • 흐림보은 27.1℃
  • 흐림금산 28.4℃
  • 구름많음강진군 30.5℃
  • 흐림경주시 31.0℃
  • 흐림거제 27.0℃
기상청 제공

국방 / 경찰

해군 최초 여군 상륙함 함장 탄생

(시사미래신문)

- 7월 24일 안미영 중령(진) 여군 최초로 중령급 함장 직위인 성인봉함장으로 취임

- 국방개혁 2.0 연계 2022년까지 해군 간부 정원의 9%까지 여군 인력 확대 예정

 

 

 

 

 

 해군 최초의 여군 상륙함 함장이 탄생했다. 화제의 주인공 안미영 중령(진) (40세, 학사사관 98기)은 7월 24일 10시 30분 해난구조대 체육관에서 거행된 함장 이ㆍ취임식에서 17대 성인봉함장으로 취임했다.

 

 해군은 지난 6월 전반기 장교보직심사위원회에서 안 중령(진)을 상륙함 함장으로 선발하였으며, 이는 2001년 여군 장교가 함정에 배치된 이후 처음으로 중령급 직위의 함장으로 보직 명령을 받은 것이다. 이후 안 중령(진)은 함장 임무 수행을 위해 해군 교육사령부에서 함장 보직 전 교육과정을 이수했다.

 

 이날 안 중령(진)은 취임사를 통해 “함장에 부여된 막중한 임무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함장으로서 솔선수범하며 존중과 배려를 바탕으로 승조원들의 역량을 극대화시켜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는 최고의 상륙함으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 최초로 여군 함장이 지휘하게 된 성인봉함(LST, 2,600톤급)은 해군 5성분전단 소속 상륙함으로 상륙작전시 해상으로부터 목표지역으로 상륙전력을 수송하고, 해외파병, 인도적 지원, 재난구조지원 등 국가 대외정책 지원 임무를 수행한다. 길이는 112m, 항속거리는 약 12,000㎞, 승조원은 120여 명이며, 40mm와 20mm 함포를 보유하고 있으며, 상륙병력과 전차, 헬기 등을 탑재할 수 있다.

 

 안 중령(진)은 2003년 학사사관후보생(OCS)으로 지원하여 해군 장교가 되었다. 지원 배경에는 해병대 출신이었던 아버지 안형호(70세, 해병 232기) 씨와 당시 해군사관 생도였던 남동생의 영향도 있었다.

 

 안 중령(진)의 남동생은 누나 보다 먼저 입대하여 2001년 해군사관생도가 되었다. 하지만 임관은 안 중령(진)이 빨랐다. 현재 남동생 안승화(37세, 해사 59기) 소령은 해군본부 인사참모부에 근무하고 있다. 지금도 두 사람은 서로에게 의지가 되는 가족이자 동반자로 조언을 해주면서 해군 장교의 길을 함께 걷고 있다.

 

 안 중령(진)은 2003년 해군 소위로 임관해 첫 보직으로 광개토대왕함 전투체계보좌관이 되었으며 2005년에는 성인봉함 갑판사관으로 근무했고, 이후 5전단 정작참모실 계획담당을 거쳐 이번에 5전단 성인봉함 함장이 되었다.

 

 한편 해군ㆍ해병대에는 2001년 최초로 여군 장교가 임관한 이래 2,300여명의 장교와 부사관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여군들은 특수전과 잠수함 분야를 제외한 함정, 항공기, 격오지, 육상 전투부대 등 해군의 전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 이 중에서 지휘관으로는 전투함 함장 소령 3명, 고속정 정장 대위 8명과 해병 대대장 중령 1명, 소령ㆍ대위 중대장 12명이 있으며, 이 외에도 4명의 항공기 조종사, 해외 파병지에서 4명의 여군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 앞으로 해군은 국방개혁 2.0과 연계해 2022년까지 여군인력을 간부 정원의 9%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