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6.7℃
  • 구름많음강릉 10.1℃
  • 맑음서울 8.3℃
  • 구름조금대전 9.5℃
  • 맑음대구 14.9℃
  • 맑음울산 13.7℃
  • 구름많음광주 9.9℃
  • 맑음부산 15.0℃
  • 흐림고창 9.4℃
  • 맑음제주 12.5℃
  • 맑음강화 8.5℃
  • 맑음보은 8.1℃
  • 구름조금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사회

한국교회는 예배드리지 말라더니 '용인 민속촌 기원제 행사'는 허락하나?...

경기도 교회 총연합회, “결국 한국교회를 핍박하는 것이 아닌가?”

               “문재인 정부는 국민들에게 이 상황을 설명해줘야”

               “한국교회 기독교 신앙 박해로 대응”

 

이재명 경기도지사,  ‘교회 예배에 대한 강력한 조치 운운’

           시민들,  “코로나19 퇴치 하려다 코로나 걸리겠다며 어이없는 행정"

           시민들,  “現정부와 지자체가 다중시설 등에 대해 형평성 완전히 상실”

 

 

 

  경기도 용인 한국민속촌은 3월22일부터 4주간 일요일에 관람객 대상으로 '코로나 19 바이러스 종식 기원제'를 연속적으로 한다고 했다.

 

최근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예배에 대한 강력한 조치 운운 한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박시장과 이지사 지지발언 그리고 한국교회를 향하여 예배를 드리는 교회에 대한 강력한 행정조치를 지시하는 것으로 현재 한국교회는 기독교신앙 박해로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경기도가 용인한국민속촌 22일부터 4주간 일요일에 관람객 대상으로 '코로나 19 바이러스 종식 기원제'를 강행 하는 것에 대하여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경기총의 관계자는 “유독 기독교에 대해서만 종교 탄압 수준의 조치를 하면서 매주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이러한 행사에 대하여 경기도와 용인시가 용인한다는 것은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현재 정부에서 말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는 이 현상을 보며 대통령은 국민에게 어찌 설명 할 것인가?”강하게 질타했다.

 

 

한국민속촌 측은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몸살을 앓고 있는 대한민국의 건강이 하루빨리 회복되길 염원하는 기원제를 지낸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 종식 기원제는 3월 22일(일)부터 4주 동안 매주 일요일마다 한국 민속촌을 찾는 관람객들과 함께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국 민속촌 측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종식 기원제는 민족 전통의 달집태우기 행사를 기반으로 한국 민속촌 전통 공연단의 농악 놀이가 함께 어우러지면서 대한민국의 건강을 염원하는 행사”라며 “달집태우기는 생솔가지나 나뭇더미를 쌓아 올려 ‘달집’을 짓고 불을 놓아 액을 막고 복을 기원하는 풍속행사로써 주로 정월대보름 무렵에 진행된다고 한다”고 했다.

 

경기도의 한 시민은 “정부와 지자체가 다중시설 등에 대해서도 형평성을 잃고 행정 처리를 하는 등 우왕좌왕 행보를 보이면서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토속 종교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치도 않는지 모르겠다”면서 “이 같은 처사는 누가 보아도 이해할 수 없는 행위다”고 지적 했다.

 

다른 시민은 “최근 보도를 보면서 교회 근처 가기도 두려웠다”면서 “하지만 민속촌도 다중시설인데 기원제는 된다는 것이라고 보는 경기도의 이중적인 행정 처리를 보면서 지자체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개념 상실이다”고 말했다.

 

경기도 지역의 목회자들은 “결국 현 정부는 경기도를 지렛대 삼아 교회를 결국 핍박하려는 것이 목적이 아닌가? 모이지 말라면 모이지 말아야지? 코로나19 퇴치 하려다 코로나 걸리겠다”라며 참으로 어이없는 일이라 했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