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11.7℃
  • 구름많음강릉 9.3℃
  • 맑음서울 11.6℃
  • 연무대전 14.3℃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20.1℃
  • 맑음광주 15.6℃
  • 맑음부산 18.3℃
  • 맑음고창 13.1℃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1.5℃
  • 구름많음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6.9℃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정치

기독자유통일당, "적화통일을 위한 원포인트 개헌안을 결사 반대한다" 성명서 발표

기독자유통일당, "여야와 야합한 극단적 좌익세력이 헌법에서 '자유' 삭제하고 적화통일 완성할 것"

"개헌안은 을사늑약에 버금가는 매국적 행위"

 

  

기독자유통일당은 9일 "적화통일을 위한 원포인트 개헌안을 결사 반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기독자유통일당은 성명에서 "개헌을 주도하는 국민발안개헌연대는 민노총과 경실련·참여연대·한노총·젠더정치연구소·여세연·지방분권전국회의·한국여성단체연합 등 극단적 좌파사회주의 단체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상위법인 헌법개정에 극단적 좌파시민단체가 망라된 '국민발안 개헌연대'를 내세워 100만명만 동의서명을 받는다는 것은 을사늑약에 버금가는 매국적 행위이며, 국민주권을 유린하는 반헌법적 행위"라고 규탄했다.

 

기독자유통일당은 끝으로 "국민발안이 발의되면 대한민국은 결정적으로 자유를 잃을 것"이라며 "여야와 야합한 극단적 좌익세력은 헌법의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 삭제하려고 할 것이며, 적화통일을 완성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음은 기독자유통일당 성명서 전문제목: 적화통일을 위한 ‘원포인트 개헌안’결사 반대한다

 

   강창일, 김무성을 비롯한 여야 국회의원 148명이 26개 좌파시민단체가 망라된 “국민발안 개헌연대”와 함께 제출한 이른바 ‘ 원포인트 개헌안’이 6일 기습적으로 발의됐다.

 

이를 주도하는 “국민발안개헌연대”는 민노총과 경실련 참여연대 한노총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지방분권전국화의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극단적 좌파사회주의 단체들이다.

 

그러면서 지금 대한민국은 중국발 우한폐렴과 사회주의를 추종하는 집권세력의 정책실패로 민생이 도탄에 빠졌다.

 

이러한 엄중한 시기에 극단적좌파 시민단체와 여야가 야합한 연방제, 내각제(이원집정부제)개헌은 대한민국을 적화통일로 몰고가는 행위:라고 규탄했다.밀실에서 진행되는 적화개헌안은 국민을 향한 우롱이다.

 

지금 대한민국은 중국발 우한폐렴과 사회주의를 추종하는 집권세력의 정책실패로 민생이 도탄에 빠졌다. 이러한 엄중한 시기에 극단적좌파 시민단체와 여야가 야합한 연방제, 내각제(이원집정부제)개헌은 대한민국을 적화통일로 몰고가는 행위이다.

 

더욱이 국민들에게 아무런 보도자료나 기자회견도 없이 진행된 밀실개헌으로 국민을 우롱한 행위이다.대한민국은 다시금 을사늑약의 기로에 서 있다.

 

헌법은 모든법의 체계적 기초로서 국가의 조직 구성및 작용에관한 최고법규이다.하지만 이번에 발의된 ‘원포인트 개헌’ 안은 국민발안과 국민투표 모두를 채택한것으로 대의제 민주주의에 명백히 반하는 행위이다.

 

또한 최상위법인 헌법개정에 극단적 좌파시민단체가 망라된 “국민발안 개헌연대”를 내세워 100만명만 동의서명을 받는다는 것은 을사늑약에 버금가는 매국적 행위이며 국민주권을 유린하는 반헌법적 행위이다.

 

국민발안이 발의되면 대한민국은 결정적으로 자유를 잃을 것이다. 여야와 야합한 극단적 좌익세력은 헌법의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 삭제하려고 할 것이며 적화통일을 완성할 것이다.기독자유통일당은 하나님께서 세우신 자유대한민국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결사적으로 투쟁할것이다.

 

기독자유통일당은 대한민국의 헌법을 파괴하고 자유를 박탈하려는 어떤 시도도 용납치 않을것이며 ‘원포인트개헌’을 철회할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기독자유통일당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