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7.4℃
  • 구름조금울산 7.9℃
  • 맑음광주 6.4℃
  • 구름많음부산 9.3℃
  • 맑음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8.4℃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5.9℃
  • 구름조금경주시 7.9℃
  • 구름많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국방 / 경찰

해군기지,'부대 경계가 뚫리는 사상 초유의 사태'발생...민간인들이 철조망 절단해 무단침입해

-해군제주기지전대, 서귀포경찰서 수사과에 민간인 4명 고소

 해군작전사령부,  11일까지 전투준비지원태세 점검

 

 

 

  제주도  서귀포시 강정마을에 있는  제주해군기지에 민간인이 철조망을 절단하고 부대 내에 침입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해군은 제주 해군기지 부대 철조망을 절단한 민간인 4명에 대해 군형법상 군용시설 손괴죄와 군용시설 침입 혐의로 9일 서귀포경찰서 수사과에 고소했다.

 

해군에 따르면 A씨 등 4명은 지난 7일 오후 2시 10분부터 15분가량 제주 해군기지 부대 철조망을 절단하고, 2시 26분께 이들 중 2명이 부대 내부로 침입했다.

 

해군은 민간이 2명이 부대로 침입한 지 1시간가량이 지나서야 이러한 상황을 확인하고 5분 대기조를 출동시켰다고 한다.

 

이들은 해군기지 반대 시위자들로서  무단침입한 이날도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와 해군작전사령부는 이번 사건을 확인하기 위해 8일부터 11일까지 제주 해군기지를 상대로 전투준비지원태세 합동 점검을 하고 있다.

 

해군 제주기지전대 관계자는 "이러한 불법행위가 발생한 데 강한 유감을 표하고 관련 법규에 따라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부대 경계 시스템 전반에 대해 정밀 진단을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