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구름조금동두천 13.8℃
  • 흐림강릉 7.0℃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2.1℃
  • 흐림대구 8.1℃
  • 흐림울산 7.3℃
  • 구름조금광주 14.7℃
  • 흐림부산 9.2℃
  • 구름조금고창 13.6℃
  • 흐림제주 11.9℃
  • 맑음강화 13.4℃
  • 구름조금보은 10.0℃
  • 구름많음금산 11.1℃
  • 구름많음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지역종합

곽상욱 오산시장 예산 신속집행 ‘경제방역’ 강력추진

2021년도 예산 60% 상반기 집행

 

(시사미래신문) 곽상욱 오산시장은 2021년도 주요 현안사항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예산의 신속집행을 통해 경제방역을 주문했다.

 

오산시는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고 특히 수도권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인하여 일자리가 크게 줄고 있고 영세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피해상황은 절박한 상황이기에 시에서는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곽 시장은 “2020년도 지방재정 신속집행 결과 도내 18위라는 것은 나름 공직자들이 열심히 했다고 하지만 코로나 상황을 감안했을 때 지역 경제를 위해서는 많이 부족했고 더 격렬하게 노력해야 했다.”고 강조하며, “현재 오산시는 복합문화체육센터, 미니어처 테마파크, 반려동물 테마파크, 남촌동복합청사 등 대형 사업이 이루어지고 있고 금년도에 대부분 마무리가 되는 만큼 많은 예산을 집행 할 수 있을 것이고 이는 민생경제 회복에 보탬이 될 것이다.”며 신속한 집행을 당부했다.

 

아울러 시는 각 종 공공물품의 조기 구입, 방역 수칙을 지키는 범위에서의 행사 진행, 용역과 사업의 조기 발주 등 모든 가용 자원을 동원하다. 오산시는 금년도의 신속집행 대상 3천158억원의 약 60%에 달하는 1천900억원을 상반기에 집중적으로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끝으로 곽상욱 시장과 모든 공직자는 상반기에 예산을 집중적으로 집행함으로써 코로나 19로 인하여 경제적으로 고통을 받는 시민들께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고 위기에 빠진 지역 경제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임을 다짐했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원산지 속이고, 유통기한 지난 재료 사용하는 등 불량 배달음식 판매 업체 116곳 도 특사경에 덜미
(시사미래신문) 유통기한이 지난 생닭을 판매 목적으로 냉동보관하고, 미국산 쌀을 국내산으로 배달앱에 거짓 표시하거나 냉장 보관해야 하는 소스를 상온에 보관하다 조리에 사용하는 등 양심불량 배달음식 업체들이 경기도에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설 연휴까지 코로나19 방역조치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도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배달음식 안전 관리를 위해 지난 1월 28일부터 2월 9일까지 배달앱 인기업소와 배달전문 음식점 600곳에 대한 수사를 실시해 식품위생법 및 원산지표시법을 위반한 업체 116곳을 적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위반 내용은 ▲원산지 거짓표시 44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조리·판매 목적 보관·사용 37곳 ▲영업장 면적 변경사항 미이행, 미신고 식품접객업 및 무등록 식품제조가공업 운영 16곳 ▲식품 보존 기준·규격 위반 등(냉장식품 상온보관 등) 12곳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및 기타 7곳이다. 위반 사례를 보면 용인시 ‘ㄱ’ 업소는 미국산 쌀을 사용해 음식을 조리하면서 메뉴판과 배달앱에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하여 판매하다가 수사망에 걸렸고, 의정부시 ‘ㄴ’ 업소는 김치찌개를 중국산 김치로 조리, 판매하면서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했다. 안양시 소재 ‘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