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동두천 6.0℃
  • 흐림강릉 12.7℃
  • 흐림서울 9.0℃
  • 구름많음대전 8.6℃
  • 구름많음대구 8.1℃
  • 구름많음울산 11.1℃
  • 광주 9.5℃
  • 흐림부산 11.8℃
  • 구름조금고창 8.0℃
  • 구름조금제주 16.0℃
  • 흐림강화 6.0℃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6.8℃
  • 맑음강진군 11.1℃
  • 흐림경주시 9.4℃
  • 맑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지역종합

용인시, 공동주택 용역・공사 입찰 공고 사전검토 서비스

 

(시사미래신문) 용인시는 6일 공동주택 관련 각종 공사나 용역업체 선정과 관련된 분쟁・갈등을 예방하기 위해 ‘공동주택 용역・공사 입찰공고 사전검토’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공사 입찰 관련 공고를 명확히 검토해 이와 관련된 민원 발생을 최소화하고 관리주체가 투명한 공동주택 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다.

 

이에 시는 공동주택 관리주체나 입주자대표회가 각종 공사나 용역의 입찰 공고 검토를 의뢰하면 입찰의 종류나 견적에 상관없이 적정성 여부를 검토해 수정안을 제공하고 유의사항을 알려준다.

 

신청을 원하는 단지에선 입찰공고문, 입주자대표회의 의결 회의록을 갖춰 시에 의뢰하면 된다.

 

이와 관련해 기흥구는 지난해 10월부터 5억원 이상의 용역・공사 입찰공고 사전검토 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용역・공사 관련 입찰공고 사전검토제가 공동주택 관리주체와 입주민의 갈등・분쟁을 예방하고 투명한 관리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원산지 속이고, 유통기한 지난 재료 사용하는 등 불량 배달음식 판매 업체 116곳 도 특사경에 덜미
(시사미래신문) 유통기한이 지난 생닭을 판매 목적으로 냉동보관하고, 미국산 쌀을 국내산으로 배달앱에 거짓 표시하거나 냉장 보관해야 하는 소스를 상온에 보관하다 조리에 사용하는 등 양심불량 배달음식 업체들이 경기도에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설 연휴까지 코로나19 방역조치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도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배달음식 안전 관리를 위해 지난 1월 28일부터 2월 9일까지 배달앱 인기업소와 배달전문 음식점 600곳에 대한 수사를 실시해 식품위생법 및 원산지표시법을 위반한 업체 116곳을 적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위반 내용은 ▲원산지 거짓표시 44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조리·판매 목적 보관·사용 37곳 ▲영업장 면적 변경사항 미이행, 미신고 식품접객업 및 무등록 식품제조가공업 운영 16곳 ▲식품 보존 기준·규격 위반 등(냉장식품 상온보관 등) 12곳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및 기타 7곳이다. 위반 사례를 보면 용인시 ‘ㄱ’ 업소는 미국산 쌀을 사용해 음식을 조리하면서 메뉴판과 배달앱에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하여 판매하다가 수사망에 걸렸고, 의정부시 ‘ㄴ’ 업소는 김치찌개를 중국산 김치로 조리, 판매하면서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했다. 안양시 소재 ‘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