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4 (화)

  • 맑음동두천 7.3℃
  • 맑음강릉 15.8℃
  • 맑음서울 9.6℃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7.6℃
  • 맑음울산 11.7℃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5.5℃
  • 맑음제주 13.1℃
  • 구름조금강화 10.2℃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지역종합

대전시, 무증상 해외입국자 모든 대상 특별관리 강화

 

 

  대전시가 28일 최근 증가하고 있는 해외롭터의 감염병 역유입에 의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유럽과 미국 등 해외에서 입국하는 무증상 시민 모두를 대상으로 검사하는 특별 관리방안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28일 대전시에 따르면 방역지침 상 유럽에서 오는 입국자 중 무증상자는 입국 후 3일 이내에 관할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2주간 자가 격리토록 돼 있다.

 

 미국에서 오는 입국자는 2주간 자가 격리하고 증상이 있을 경우에만 검사를 받도록 돼 있다.

 

 대전시는 보다 확실한 감염병 차단을 위해 원칙적으로 대전역이나 서대전역에 도착하자마자 임시격리시설로 이동해 검체를 채취하고 검사결과가 나오면 각자 집으로 돌아가 자가 격리토록 하는 특별 관리방안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시는 침산동 청소년수련원과 만인산 푸른학습원을 임시 격리시설(66)로 활용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정부의 특별수송대책에 따라 대전역과 서대전역에 도착하는 해외입국자를 전용버스나 소방 구급차량으로 시설에 수용, 검체 채취를 진행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해외입국자의 검사결과 나올 때까지 1~2일 정도 격리하고, 검사결과에 따라 자가 격리 또는 병원 입원토록 조치할 방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앞으로 입국자의 경우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전시민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정부 지침보다 더 강력하고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에 따른 해외입국자 가족들의 이해를 당부했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