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조금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5.1℃
  • 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문화

맨션나인, 개인 간 미술품 직거래 서비스 ‘딜링아트’ 시작을 알리는 특별한 전시 개최

URL복사

 

(시사미래신문) 맨션나인이 지난해부터 준비한 개인 간 미술품 직거래 서비스 '딜링아트(Dealing art)'의 시작을 알리는 특별한 전시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지난 6월 20일 딜링아트의 정식 서비스 오픈을 앞두고 '콜랙터를 위한 마켓플레이스'란 딜링아트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전시다.

콜랙터가 직접 출품한 작품으로만 이뤄진 이번 전시는 박서보, 남춘모, 김창열 등 국내 거장의 작품뿐만 아니라 김희수, 청신, 장콸 등 미술 시장의 블루칩 아티스트, 조르디 커윅, 치하루 시오타 등 해외 유명 작가의 작품도 구성돼 있다. 모든 작품은 6월 20일 오픈하는 딜링아트를 통해 실제로 구매할 수 있으며, 콜랙터 간 자율 거래에 기반하고 있어 더욱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다.

딜링아트는 판매자 3%, 구매자 6%의 낮은 수수료로 작품을 거래할 수 있으며, 작품 정보만 등록하면 바로 거래를 시작할 수 있어 편리하다. 또한 경매 현황과 결과를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작품 보증서가 있는 작품만 거래할 수 있어 투명하고 안전한 거래를 중개한다. 거래 방식도 경매와 정찰제 중 판매자가 원하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딜링아트에서는 미술품 거래 외에도 아티스트에 대한 모든 정보가 모인 '아티스트 정보 포털(Artist Library)', 깊이 있는 예술 콘텐츠 'Magazine9', 작가와 콜랙터를 위한 나만의 '디지털 포트폴리오(Digital Portfolio)'로 구성된 새로운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다.

이영선 맨션나인 대표는 '이번 전시는 딜링아트의 목적과 방향성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개최했다'며 '개인 간 미술품 직거래 플랫폼으로 새로운 미술 시장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시는 6월 7일까지 맨션나인 방배점에서 진행되며, 딜링아트는 5월 베타서비스 기간을 거쳐 6월 20일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