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조금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5.1℃
  • 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경제

“물가 상승 압력 당분간 지속…마지막까지 안정에 총력”

URL복사

“납사 조정 관세·고부가 철강제품 페로크롬 할당 관세 인하 검토”

 

(시사미래신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소비자 물가 상승세와 관련해 '당분간 물가 상승압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지난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마지막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4월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전년동월비 4.8%로 2008년 10월(4.8%)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사실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4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전년 동월대비 4.8% 상승하며, 전월(4.1%)에 이어 두 달 연속 4%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농축수산물(1.9%)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으나, 원유를 포함한 석유류가 3월 31.2% 상승에 이어 4월에도 34.4% 크게 올랐다. 가공식품(7.2%),외식(6.6%) 등도 오름세를 유지했다.

홍 부총리는 '주요 선진국 물가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 영향 등으로 유례없이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를 반영해 최근 국제통화기금(IMF)이 주요국 연간 물가 전망을 상향 조정하는 등 당분간 물가 상승 압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최근 물가관계장관회의를 통해 결정한 여러 조치들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는 등 물가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1일부터 유류세 30% 인하분 등이 가격에 신속 반영되도록 업계와 최대한 협력하고, LPG 판매부과금 감면과 경유 유가 연동 보조금 지원 등 이른바 '고유가 부담완화 3종 세트' 관련 법령을 개정해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했다.

할당관세 규정 개정을 통해 네온,제온,크랩톤 등 주요 원자재와 칩용감자 계절관세 등 곡물 품목에 대한 할당관세 적용과 함께 대체사료인 겉보리, 소맥피 할당량 확대 등을 시행 중이다.

홍 부총리는 '원자재 수급부담 완화를 위해 납사 조정관세 인하와 고부가 철강제품 페로크롬 할당관세 인하도 검토 중'이라며 '이러한 조치로 향후 체감 유류비용이 조금이나마 줄어들고 국내 제조업,식품업계의 원가상승 부담이 다소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정부는 물가상승압력 완화를 위해 국제에너지기구(IEA)와 국제공조를 통해 비축유 723만 배럴을 추가 방출하며 총 1억2000만 배럴을 풀고 있다.

최근 건설자재 수급불안 및 가격인상에 대응해 호주산 유연탄 수입비중을 확대하고, 신속통관 지원과 원활한 자재운송 지원방안도 마련해 조치 중이다.

홍 부총리는 '최근 LNG 장기도입계약 체결과 사료용 밀,옥수수 추가물량 확보 등 원자재,국제곡물 수급안정화 노력도 집중하고 있다'며 '생활물가 차원에서 자동차보험 마일리지특약 개정과 자동차 보험료 인하, 지자체 상수도요금 감면을 위한 원수사용요금 50% 감면기간을 최대 6개월로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들어 글로벌 공급망 약화 및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거센 대외압력에 직면한 모습'이라며 '서민 생활물가 안정은 어느 현안보다도 중요하고 시급한 사안으로 현 경제팀은 물러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물가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배너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