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4℃
  • 구름많음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3.5℃
  • 흐림대전 21.5℃
  • 흐림대구 21.2℃
  • 흐림울산 21.4℃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3.0℃
  • 흐림고창 22.0℃
  • 제주 23.8℃
  • 구름많음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19.2℃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기후위기 해결하는 청년 전문가 양성 나서…

URL복사

 

 

 

(시사미래신문) 서울특별시 청년허브(이하 청년허브)는 8월부터 9월까지 두 달 동안 '2021 미래학교 그린크루(Green Crew)'를 개설하고 참여자를 7월 30일부터 8월 8일까지 온라인으로 접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2021 미래학교 그린크루는 오늘날 다양한 사회문제 중에서 시의성이 있고 해결이 시급한 사회 문제인 기후위기와 관련한 전문적 및 단계적 교육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개설한다.

모집 대상은 기후위기 문제에 관심있고 서울시에 생활권을 둔 청년(만 19세~34세 이하) 30명 내외다.

강의는 총 7회차 과정으로 '강의형'과 '현장형'으로 나눠 진행한다.

강의형 교육은 초대 국립기상과학원장 및 조천호 대기과학자의 기조강연 등 2회의 기조강연과 5회의 주제강연으로 이어진다. 현장형 교육은 석탄 발전소, 에너지 자립 농장 등 기후 위기 이슈 관련 현장 등을 찾아 진행한다.

청년허브는 2021 미래학교 그린크루(Green Crew)를 통합적 교육 내용을 구성하는 교육 커리큘럼으로 진행해, 참여한 청년들의 기후위기 문제 인식 확산을 통해 문제해결 과정의 참여 역량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

청년허브는 4월 기후위기 관심도 향상과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방법의 하나로 청년 기후위기 포럼 '바나나와 아보카도'를 총 5회 개최한 바 있다.

청년, 공공, 전문가가 모여 총 5가지 포장재, 먹거리, 교통, 교육, 소비 등 생활밀착형 주제로 진행됐으며 청년허브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 볼 수 있다.

박금희 서울특별시 청년허브 센터장은 '미래 사회문제를 청년이 주도해 해결하려는 움직임이 서울 곳곳에 시도되고 있다. 이에 청년허브도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고, 청년들의 다양한 기후위기 대응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이 교육을 열었다'고 말했다.

교육의 자세한 정보는 청년허브 홈페이지 및 서울시 청년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