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4 (화)

  • 흐림동두천 10.4℃
  • 흐림강릉 19.3℃
  • 서울 12.6℃
  • 흐림대전 13.2℃
  • 흐림대구 14.0℃
  • 구름많음울산 16.0℃
  • 흐림광주 17.0℃
  • 흐림부산 16.0℃
  • 흐림고창 16.6℃
  • 흐림제주 17.0℃
  • 흐림강화 10.8℃
  • 흐림보은 11.1℃
  • 흐림금산 12.4℃
  • 흐림강진군 16.3℃
  • 구름많음경주시 12.8℃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경제

친환경·다목적 어업지도선 2024년까지 2척 건조

URL복사

국가어업지도선 최초로 LNG 복합 추진방식 3000톤급 표준설계 착수

 

 

 

(시사미래신문) 한국판뉴딜로 친환경,다목적 국가어업지도선의 건조를 위한 닻을 올렸다. 국가어업지도선 최초로 LNG 복합 추진방식의 3000톤급 표준설계에 착수한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14일 대형 관공선 분야 최초로 LNG(액화천연가스) 복합 추진 방식의 친환경,다목적 국가어업지도선 2척을 새롭게 건조하기 위한 표준 설계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친환경선박 개발 및 보급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8년 12월 '환경친화적 선박의 개발 및 보급촉진에 관한 법률'(이하 친환경선박법)을 제정해 지난해 1월부터 시행했다.

같은 해 7월에는 '친환경선박 신시장 창출 사업'을 한국판 뉴딜사업(그린뉴딜)으로 선정하고 12월에 '제1차 친환경선박 개발,보급 기본계획'(2021∼2030)을 발표했다.

해양수산부는 국가어업지도선 분야 최초로 LNG 복합 추진 방식을 적용하기 위해 지난해 산,학,연과 검사기관 등 전문가의 기술자문을 통해 ▲어업지도선 지도,단속 활동 및 운항 적합성 ▲LNG 연료공급 기반 및 선박 안정성 ▲선박의 효율적 유지,보수 및 관리,운영 방안 등 친환경 선박으로의 전환 타당성과 도입 가능성을 충분히 검토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건조를 위한 표준 설계에 착수한다. 새로 건조될 친환경,다목적 국가어업지도선은 국내,외 어선의 불법어업 지도,단속과 더불어 먼 바다에서 신속한 구조,구난을 지원한다는 임무 특성을 고려, 기존 경유와 친환경 연료인 LNG를 동시에 운영할 수 있는 이중연료 엔진방식으로 설계해 건조할 예정이다.

일반적인 운항에서는 LNG 연료를 동력원으로 사용하고, 불법어업 단속 등을 위한 고속 운항 시에는 디젤엔진을 작동시키는 방식이다.

아울러, 설계에는 기본적으로 불법어업 지도,단속 시스템과 코로나19 등 전염병을 대비한 비대면 사건 조사실 등 기반시설을 반영하는 한편, 배타적경제수역(EEZ) 등 먼 거리에서 조업 중인 우리 어선의 안전 확보 등을 위한 헬기 이착륙 시설도 포함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내년 초까지 표준 설계를 마무리한 뒤 2022년부터 2024년까지 총 97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2척의 3000톤급 국가어업지도선을 건조할 계획이다.

친환경,다목적 국가어업지도선은 기존 경유 관공선보다 15% 이상 유류 절감효과가 있는 것은 물론, 미세먼지 및 황산화물질 배출도 25% 이상 감축해 해양 대기환경 개선에 실질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친환경 관공선 건조 사업이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조선소의 경영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일환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한국판 그린뉴딜 사업을 통해 국가어업지도선의 친환경선박 전환 정책을 착실히 이행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더욱 깨끗한 해양 대기환경을 조성하는 것은 물론, 신속한 불법어업 단속 및 구조 활동도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