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8℃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5.3℃
  • 흐림대구 24.9℃
  • 구름조금울산 17.9℃
  • 흐림광주 22.2℃
  • 흐림부산 18.5℃
  • 흐림고창 15.9℃
  • 흐림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23.6℃
  • 흐림금산 23.7℃
  • 흐림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20.3℃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사회

요즘 2030 주식투자 분투기...벼락거지가 될 순 없어 "주식투자가 유일한 기회..."

URL복사

2030 동학 개미 열풍 속 똑똑한 10대 개미들의 등장!

 

(시사미래신문) 25일 방송되는 MBC '다큐플렉스'에서는 주식시장에 뛰어들 수밖에 없는 2030 청년 투자자들의 속사정을 들여다본다.

10명 중 9명은 '주식' 이야기를 한다는 요즘, 주식 열풍 가운데에는 20대 30대 청년 개미투자자들이 있다. 작년 한 해 신규 개설 주식계좌 중 절반이 2030세대라고. 이들은 노동 소득만으로 서울에 집 한 채 장만하기가 불가능한 요즘 같은 시대에 주식투자가 유일한 기회라고 말한다. 주식으로 큰 부자가 되고 싶은 것이 아니다. 그저 평범한 삶을 살기 위해서 하루라도 빨리 주식투자를 시작해야만 한다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가만히 있다간 '벼락거지'된다! 청년들에겐 주식만이 유일한 희망

좋은 학교, 좋은 직장에 들어가면 걱정 없이 살 수 있을 거라 믿어 의심치 않고 평생 무한 경쟁을 해왔던 20대,30대. 막상 어엿한 직장인이 되고 보니,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는 부동산 가격을 월급이 도저히 따라잡을 수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치열했던 입시와 취업 경쟁 끝에 돌아온 건 상대적 박탈감과 하루아침에 거지가 될 수 있다는 위기감뿐이라는 이들. 가만히 있을 수 없으니 뭐라도 해야 되는데, 당장 할 수 있는 건 '주식'밖에 없다. 퇴근 후 여가 시간에 주식 공부하는 게 일상. 최대한 많은 시드머니로 최대한 많은 수익을 내기 위해 소비를 극한으로 줄인 '짠내'나는 생활도 개의치 않는다. 자산 인플레이션 시대에 주식투자만이 '벼락거지'가 안 되고 살아남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청년들의 애환을 들어본다.

● 2030 동학 개미 열풍 속 10대 개미들의 등장!

청년들이 대거 뛰어든 주식시장에 눈에 띄는 변화가 또 있다. 바로 10대 주식투자자의 증가. 한 증권사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신규 개설된 미성년자 증권 계좌 수가 2015년부터 5년간의 미성년자 신규 계좌 수보다도 많다고 한다. 어른들의 세계인 줄만 알았던 주식시장에 중,고등학생들도 '건전'하고 '똑똑'하게 발을 들이기 시작했다. 용돈을 모아 관심 있는 기업에 투자를 하고 함께 성장하며 노후도 일찍 대비하겠다는 요즘 중,고등학생들. 그뿐만 아니라 일찍이 금융 교육을 실시하는 초등학교도 있다고 한다. '어린애가 무슨 돈타령이야?'는 옛말. 금융에 눈 뜨는 것은 어릴수록 좋다는 10대 청소년 주식투자자들을 만나본다.

●초저금리 시대의 '빚투', 정말 무모한 투자일까?

유례없는 주식시장 호황 속에서 투자 과열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그도 그럴 것이 대출까지 받아 투자하는 2030 주식투자자들 또한 급증했기 때문이다. 애초에 시작할 수 있는 시드머니가 적은 2030세대들은 수익률을 떠나 손에 쥐어지는 수익이 적을 수밖에 없다. 시드머니에 0 하나가 더 있으면 수익에도 0 하나가 더 붙으니, 무리해서라도 자산을 끌어들여 주식투자를 한다는 것. 하지만 마냥 위험한 것은 아니라는 게 대출받아 주식하는 이들의 항변이다. 대출 이자가 적으니 차라리 대출금으로 주식투자를 해 이자보다 더 큰 수익률을 내는 것이 현명한 투자란다. 투자할 기업을 잘만 고르면 실패할 확률 또한 낮다고 말한다. '빚투', 과연 개미투자자들의 희망이 될 수 있을까?

 

 

 

 

 

 

 

 

배너

지역종합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