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1℃
  • 구름조금강릉 10.3℃
  • 구름조금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0.8℃
  • 구름많음대구 14.2℃
  • 구름조금울산 13.8℃
  • 맑음광주 12.8℃
  • 구름많음부산 15.4℃
  • 맑음고창 9.8℃
  • 구름조금제주 15.6℃
  • 구름많음강화 12.4℃
  • 구름조금보은 6.8℃
  • 구름많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12.1℃
  • 구름많음경주시 11.6℃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문화

“헬베티카도 산돌구름에서 쓰세요” 산돌, 모노타입 입점으로 국내 최대 폰트 플랫폼 회사로 도약

국내 최대 규모인 1만6000여종 폰트를 제공
유명 라틴 폰트들을 라이선스 고민 없이 사용할 수 있는 곳은 산돌구름이 유일

 

 

 

(시사미래신문) 폰트 플랫폼 회사 산돌이 '헬베티카', '푸투라' 등으로 유명한 모노타입의 라틴 및 다국어 폰트 서비스를 시작하며 국내 최대 폰트 플랫폼 회사로 도약했다.

산돌은 글로벌 폰트 테크놀로지 업체인 모노타입과 파트너십을 맺고 지난 12일부터 자사 폰트 클라우드 플랫폼 산돌구름에서 모노타입의 라틴 및 다국어 폰트 약 1만3000여 종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미 한글, 한자, 라틴, 그릭, 키릴 등 국내외 다수 폰트 회사의 폰트 3400여 종을 제공하고 있는 산돌구름은 이로써 국내에서 가장 많은 폰트를 서비스하는 폰트 플랫폼으로 발돋움했다.

모노타입은 미국 매사추세츠에 본사를 둔 폰트와 폰트 관련 솔루션 및 브랜딩 전문 회사로 국내 폰트 사용자에게는 '헬베티카', '푸투라', '딘', '타임즈 뉴 로만', '가라몬드' 등을 보유한 곳으로 익숙하다.

특히 이번에 산돌구름이 서비스하는 모노타입 폰트들은 산돌구름의 다른 폰트들과 마찬가지로 사용 범위를 복잡하게 고민하거나 저작권 위반 소송 걱정 없이 폰트를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이는 산돌구름이 올 4월부터 시행한 폰트 라이선스 구분 폐지 정책을 따른 것으로, 라이선스 구분이 없는 모노타입 폰트를 사용할 수 있는 곳은 전 세계에서 산돌구름이 유일하다.

산돌구름의 모노타입 상품은 국내 유저 편의를 위해 산돌의 한글 폰트와 결합 상품 형태로 제공된다. 사용자는 1만3600여 종에 달하는 산돌과 모노타입의 모든 폰트를 사용할 수 있다.

산돌은 이번 모노타입 입점을 통해 다운로드 방식으로 불편하게 이용했던 유명 라틴 폰트들도 이제 클라우드 방식을 통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디자이너를 비롯한 모든 창작자에게 더 유익한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안성시, 수도권내륙선 구축을 위한 국회토론회 참석...경기도-충청북도 4개 시・군 공동 개최
(시사미래신문) 수도권 내륙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위한 경기도-충청북도 4개 시・군(안성시, 화성시, 청주시, 진천군) 공동 국회토론회 및 최종용역보고회가 29일 여의도 국회에서 개최됐다. 수도권 내륙선은 화성시 동탄역을 시작으로 안성시, 진천군을 거쳐 청주국제공항을 잇는 연장 78.8km의 사업비 약 2조 5000억원이 소요되는 철도 사업으로, 수도권 지역과 중부 내륙간의 교통접근성 개선 및 타 지역과의 교류기회 확대 등이 기대돼 시민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날 국회 토론회는 9명의 국회의원(송옥주, 이원욱, 권칠승, 임호선, 이규민, 정정순, 이장섭, 변재일, 도종환)이 공동 주최하고, 수도권 내륙선을 공동 추진하는 4개 시·군이 함께하였으며, 지역구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회의장 및 민간추진위원장 등이 참석하였다. 토론회는 한국교통연구원 문진수 본부장의 주제 발표 후 각 시·군의 수도권내륙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위한 토론 및 간담 형식으로 진행되었으며, 토론회를 통해 수도권 내륙선이 수도권과 중부내륙을 잇는 가장 효율적이고 실현 가능한 노선이라는 점을 이끌어 내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이번 토론회를 성공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