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맑음동두천 14.9℃
  • 구름조금강릉 18.0℃
  • 연무서울 14.4℃
  • 맑음대전 16.4℃
  • 구름조금대구 18.2℃
  • 맑음울산 18.7℃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8.7℃
  • 맑음고창 16.2℃
  • 맑음제주 17.0℃
  • 맑음강화 12.7℃
  • 맑음보은 15.2℃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7.0℃
  • 맑음경주시 18.2℃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사회

건국대, 개강 후 2주 온라인 수업… 학생 안전 최선·수업결손 최소화

(시사미래신문) 건국대학교는 코로나-19 감염증이 지역사회로 빠르게 확산되고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2020학년도 1학기 개강을 3월 16일로 2주 연기한 데 이어 개강 후 2주 차(3월 29일)까지 강의를 온라인 수업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건국대는 최근 교무위원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학생들의 안전과 수업결손을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1학기 15주 수업을 진행하면서 3월 한 달 동안 실질적으로 학생들이 강의실에 모이지 않고 자체 구축한 건국대학교 ‘e-캠퍼스(통합학습관리시스템)’를 통해 2주 차 강의까지 온라인으로 수업하기로 했다. 건국대는 이를 위해 학부과정 기준 2783개 교과목에 대한 온라인 강의를 녹화해 순차적으로 e-캠퍼스에 탑재할 예정이다.
다만 토론식 강의나 실험 실습 실기 교과목 등 온라인 수업이 진행이 어려운 교과목은 3주 차 이후 별도 보강을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교강사의 재량으로 자체 보강 계획을 세워 휴강할 수 있도록 했으며 국내외 재학생이 코로나-19로 인해 결석할 경우 공결처리를 허용할 계획이다.

온라인 수업은 온라인 강의 시청과 온라인 학습 등 활동이 e-캠퍼스에서 원격으로 운영되는 수업으로 현재 건국대학교 e-캠퍼스 시스템에서 운용되고 있다. 유튜브 등 동영상 사이트나 SNS를 활용한 라이브 방송 등 e-캠퍼스에서 운영하지 않는 온라인 수업은 인정되지 않는다.
온라인 수업도 1주에 1학점당 총 50분 수업시간을 준수하게 된다. 예를 들어 강의 동영상을 50분간 시청할 수도 있고, 강의 동영상은 25분 시청하고 나머지 25분 동안 온라인 학습활동(과제, 퀴즈, 토론 등)을 할 수 있다.

건국대학교 e-캠퍼스는 동영상 강의뿐만 아니라 교강사와 학생이 강의계획서와 온라인 강의자료, 공지사항, 질의응답, 출석, 과제, 팀프로젝트, 시험, 토론, 설문, 학습진단 등을 상호 입력하고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건국대는 학생들이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을 때까지 학교가 취할 수 있는 안전 조치들을 취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받지 않도록 다양한 방법을 통해 수업결손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지역종합뉴스

더보기
화성시, 노후 돼지 농가 환경오염 중점 점검 실시
화성시는 가축분뇨의 수분함유량이 높아 유출가능성이 높은 노후 돼지농가의 분뇨 관리실태를 점검하여 사전에 환경오염을 예방하고자 '노후 돼지 농가 환경오염 중점 점검'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최근 돈사 분뇨유출로 인한 공공수역 오염 및 악취 피해사례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시설이 오래된 돼지사육시설을 중심으로 점검을 나선다. 돈사 분뇨의 경우 타 축종에 비해 수분함유량이 높아 분뇨유출의 가능성이 높은 실정이다. 기간은 4월 7일부터 5월 29일까지 2달간 이뤄지며 대상은 1995년도 이전 돼지 사육시설 45개소를 환경지도과(가축시설지도 1팀, 2팀, 민간환경감시원)에서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내용으로는 ▲축산분뇨 유출·방치 등 실질적인 환경오염 행위 ▲퇴비저장조 관리실태 ▲퇴비사 외에 가축분뇨 야적·투기 등 불법행위 ▲민원다발 돼지농가에 대하여는 축산,건축,개발행위등 협업을 통한 점검 ▲취약시간(야간) 및 휴일에 환경감시원을 통한 점검실시 등이다. 한편 박윤환 환경사업소장은 “화성시민의 건강·위생분야와 직결되는 축산오염행위를 철저히 차단해 시민 모든 분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